LIVE 제보하기

[뉴스pick] 제왕절개로 태어난 아기, 비만 될 가능성 높다?

SBS뉴스

작성 2017.10.12 16:50 수정 2017.10.12 16:55 조회 재생수23,830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뉴스pick] 제왕절개로 태어난 아기, 비만 될 가능성 높다?
제왕절개로 낳은 아기가 비만이 될 가능성이 높다는 것을 뒷받침하는 동물실험 결과가 처음 나와 이목을 끌고 있습니다. 
  
현지시간으로 어제(11일) 영국 과학전문지 뉴 사이언티스트에 따르면, 미국 뉴욕대학 의대 마리아 도밍게스-벨로 박사가 제왕절개로 태어난 쥐는 정상적으로 출생한 쥐보다 자라면서 몸집이 훨씬 커진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습니다. 
  
제왕절개 방식으로 출생한 쥐 34마리와 일반적인 방식으로 태어난 쥐 35마리의 체중 변화를 지켜본 결과, 생후 15주에 제왕절개 분만 쥐들은 일반 쥐들보다 몸무게가 평균 33%나 더 나가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특히 암쥐의 체중 증가가 두드러졌는데, 일반 분만 쥐보다 체중이 무려 70% 더 무거웠습니다. 숫쥐는 제왕절개로 태어났을 경우 15% 무게가 더 나갔습니다. 
제왕절개 / 게티, 사이언티스트이는 제왕절개를 할 경우 모체의 세균총(미생물집단)이 자녀에게 전달되지 않기 때문이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습니다. 세균총은 아기의 초기 발달 과정에서 면역계와 대사 시스템을 교육시키는 것으로 보고되고 있습니다. 
  
도밍게스-벨로 박사가 생후 8주된 그 그룹 쥐의 장에 서식하는 세균총의 분포를 분석한 결과, 제왕절개 분만 그룹과 일반 분만 그룹 사이에 세균총의 균형이 크게 다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제왕절개 분만 그룹은 상대적으로 박테로이데스균, 루미노코카시에균, 라크노스피라세균, 클로스트리디알레스균이 현저히 적었는데, 이 박테리아들은 이전 연구에서 몸집이 작은 쥐들에게서 많이 발견된 종류들이었습니다. 

지난해 미국 존스 홉킨스대학 보건대학원의 노엘 뮐러 박사 연구팀도 아이 1천400여 명의 자료를 분석한 결과 제왕절개로 태어난 아이는 7살 때 비만아가 될 가능성이 40% 더 큰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뉴스 픽'입니다. 

(구성=editor C, 사진=New Scientist, 게티) 

(SBS 뉴미디어뉴스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