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검찰 '軍 댓글공작 의혹' 임관빈 前 국방부 정책실장 소환

윤나라 기자 invictus@sbs.co.kr

작성 2017.10.12 11:41 조회 재생수98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검찰 軍 댓글공작 의혹 임관빈 前 국방부 정책실장 소환
검찰이 박근혜 정부 시절 벌어진 군 사이버사령부의 정치개입 의혹과 관련해 임관빈 전 국방부 정책실장을 소환 조사했습니다.

육군 중장으로 예편한 임 전 실장은 2011년부터 2013년까지 국방부 국방정책실장을 지내면서 대선·총선을 전후해 군 사이버사령부의 댓글공작을 수시로 보고받았다는 의혹을 받습니다.

앞서 어제(11일) 검찰은 연제욱·옥도경 전 사이버사령관의 자택을 압수수색하면서 임 전 실장의 자택도 함께 압수수색했습니다.

검찰은 당시 국방부 핵심 고위 간부였던 임 전 실장이 사이버사의 정치개입 활동에 깊숙이 연루된 정황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검찰은 김관진 전 국방부 장관 등 군 수뇌부도 사이버사의 정치개입 활동을 인지했을 것으로 보고 김 전 장관을 출국금지하는 등 윗선으로 수사를 확대하고 있습니다.

검찰은 사이버사의 댓글 활동이 이명박 전 대통령에게도 보고된 정황이 담긴 문건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철희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사이버사의 군무원 증원을 두고 '대통령께서 두 차례 지시하신 사항'이라고 강조한 내용이 담긴 '사이버사 관련 청와대 협조 회의 결과' 문건을 공개하기도 했습니다.

검찰은 향후 국정원·국방부 등과 협력해 군 사이버사령부의 정치개입 의혹을 뒷받침할 증거를 확보하고, 보강 수사를 거쳐 김 전 장관을 출석시켜 댓글공작에 관여했는지를 조사할 방침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