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최성, '지자체장 사찰 의혹' 이명박·원세훈 검찰 고소

정영태 기자 jytae@sbs.co.kr

작성 2017.10.12 12:14 조회 재생수459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명박 정부 시절 국가정보원이 야당 소속 지방자치단체장들을 사찰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최성 고양시장이 오늘(12일) 이명박 전 대통령과 원세훈 전 국정원장 등을 검찰에 고소했습니다.

최 시장은 오늘 당시 정치 사찰과 탄압으로 시정 운영에 피해를 봤다며 이 전 대통령과 원 전 원장, 그리고 관련 실무자 등에 대해 국정원법상 정치관여 및 직권남용, 형법상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방해 등의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소장을 제출했습니다.

아울러 최 시장은 고 김대중·노무현 전 대통령에 대한 국정원의 명예실추 공작 의혹도 고소장에 포함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