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히딩크 논란' 국정감사에 김호곤 불참-노제호 참석

유병민 기자 yuballs@sbs.co.kr

작성 2017.10.12 11:25 수정 2017.10.12 11:42 조회 재생수266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히딩크 논란 국정감사에 김호곤 불참-노제호 참석
거스 히딩크 전 감독의 축구대표팀 사령탑 제안설을 둘러싸고 '진실공방'을 벌였던 김호곤 대한축구협회 부회장과 노제호 히딩크재단 사무총장의 국정감사 '동반 출석'이 무산됐습니다.

대한축구협회는 내일(13일) 예정된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의 문화체육관관광부에 대한 국정감사에 협회의 김호곤 부회장이 증인으로 참석하기 어렵다는 불출석 사유서를 제출했다고 오늘 밝혔습니다.

축구협회는 김 부회장의 국감 출석이 자칫 국제축구연맹(FIFA)이 금지하는 '외부 간섭'으로 비칠 경우 FIFA 규정 위반에 따른 불이익을 받을 수 있다는 우려 때문입니다.

협회는 아울러 이용수 협회 부회장이 지난 6일 프랑스 칸에서 히딩크 감독과 만나 항간에서 제기된 주장에 대한 의혹이 대부분 해소됐다고 판단하고 있습니다.

김호곤 부회장은 유럽 원정 평가전을 마친 신태용 감독과 함께 2018 러시아 월드컵 때 대표팀이 베이스캠프로 사용할 후보지를 둘러보고 15일을 전후해 귀국할 예정입니다.

반면 '히딩크 논란'의 중심에 있는 노제호 히딩크재단 사무총장은 국감에 증인으로 참석할 예정입니다.

노제호 총장은 지난 6월 울리 슈틸리케 전 감독이 사임한 직후 김호곤 부회장에게 SNS로 문자를 보내 '히딩크 감독이 한국 대표팀 감독에 관심이 많으니 최종예선 2경기는 다른 사람에게 맡기고, 본선에 올라가면 히딩크 감독도 지원할 수 있다'는 문자를 보냈습니다.

이 때문에 히딩크 감독이 한국 대표팀 감독을 맡고 싶어 했음에도 김 회장이 제안을 받고도 묵살했다는 논란이 일었습니다.

한편, KBO리그에서 발생한 구단-심판 간 돈거래와 관련해 증인으로 채택된 양해영 KBO 사무총장은 아프리카의 보츠와나에서 열리는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총회 참석차 출국해 교문위 국감에 불참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