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수줍어 보였는데…원숭이 이모지에 담긴 심오한 뜻

최재영 기자 stillyoung@sbs.co.kr

작성 2017.10.11 17:19 수정 2017.10.12 16:07 조회 재생수35,577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님들 이건 알고 원숭이 이모지 쓰심?사람들이 자주 쓰는 이 이모지.
원숭이가 눈, 귀, 입을
막고 있는 모양입니다.어딘가 수줍어 보이기도, 
부끄러워 보이기도 합니다.

그래서인지 많은 사람들이
애용하고 있는데요.
그런데, 이 원숭이…
사실 부끄러워하는 게
아니었습니다.


“악을 보지도 듣지도 말고,
악한 말도 하지 마라.”
 
- 이모지피디아 소개글 中

유명한 격언을 차용했다는 겁니다. 정확하진 않지만, 
그 유래는 일본의 한 사원에서
찾을 수 있습니다.
신큐사 정문에 있는 세 원숭이 조각은
‘예의가 아닌 것은 보지도,
듣지도, 말하지도 말라’는
공자의 가르침을 담고 있다고 합니다.
이뿐만 아닙니다.“나는 타인의 악을 절대 보지 말라고
늘 가르치고 있습니다.
바로 그 때문에 이 원숭이가
눈을 감고 있습니다.”
 
- <비하르니 꼬미 아그만> 205~206면 

간디 또한 이 원숭이를
죽기 직전까지
지니고 다녔다고 전해집니다.“다른 한 마리는 귀를 막고 있는데
타인의 악에 대해
들어서는 안 된다는 것입니다.

셋째 원숭이는 입을 꽉 다물고 있는데, 
누군가를 해칠 단 한마디의 말도
해선 안 된다는 것입니다.”

- <비하르니 꼬미 아그만> 205~206면 
공자와 간디뿐 아니라 
서양에서도
이 친구들을 발견할 수 있습니다.사람의 처세술과 관련된 속담을 표현한 원숭이 동상이
불티나게 팔리고 있습니다.
심지어 2004년엔 미국에서
이 원숭이를 좋아하고
연구하는 모임까지 생겼습니다.“평화롭게 살고 싶다면,
모든 걸 보고 듣고, 자유를 위해
힘닿는 대로 말하라.”

원숭이 이모지에 대한
새로운 해석도 나오고 있습니다.
그저 귀여워 보이려(?) 썼던
원숭이 이모지.
동서고금을 막론하고
의외로 심오한 뜻을 담고 있습니다.

여러분은 혹시 알고 계셨나요?


기획 최재영, 이은재  구성 서현빈 인턴 그래픽 김태화사람들이 자주 쓰는 이 원숭이 이모지. 그저 귀여워 보이려(?) 썼던 이 이모지가 동서고금을 막론하고 의외로 심오한 뜻을 담고 있었습니다. 여러분은 혹시 알고 계셨나요?

(SBS 스브스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