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뉴스pick] "경기력 너무 떨어져 나도 깜짝"…논란 일고 있는 신태용 발언

SBS뉴스

작성 2017.10.11 13:57 조회 재생수16,819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뉴스pick] '경기력 너무 떨어져 나도 깜짝모로코와의 평가전에 1-3 완패를 당한 신태용 축구대표팀 감독이 경기 후 가진 인터뷰에서 선수들의 경기력이 좋지 않아 자신도 놀랐다는 발언을 해 논란을 사고 있습니다.

신 감독은 현지 시간으로 10일 스위스 빌/비엔의 티쏘 아레나에서 열린 평가전 이후 취재진과 만나 "스코어도 지고 경기 내용도 졌다. 참패를 인정한다"고 말했습니다.

또 "냉정히 따지면 반성해야 한다고 생각하고 있다"며 "나부터 반성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신 감독은 "선수들이 이 정도로 몸이 무겁고 경기력 떨어지는 것은 말이 안 된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이날 대표팀은 공수 양면에서 모두 최악의 경기력을 펼쳤습니다.

스리백을 들고 나왔던 신 감독은 초반에 일찌감치 두 골을 허용하자 28분 만에 선수들을 교체해 포백으로 전환하며 전술 실패를 인정했습니다.
[뉴스pick] '경기력 너무 떨어져 나도 깜짝신 감독은 "사실 초반에 그렇게 실점할 것이라고는 생각하지 못했다"며 "선수들이 경기력이 그렇게 떨어질 줄은 몰랐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러시아전 후 바로 그날 밤 장거리 이동하면서 선수들 몸도 피곤한 데다 전체 선수들에게 기회를 주면서 평가전 의미 살리려고 했는데 경기력이 너무 떨어져서 나도 깜짝 놀랐다"며 "빠르게 분위기를 전환해야 할 것 같아 교체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러시아에 이어 모로코까지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이 우리보다 떨어지는 팀들을 상대로 연이어 참패를 이어갔지만 신 감독은 평가전 2연전을 통해 선수들을 파악할 수 있었던 것은 그나마 '약'(藥)이 됐다고 말했습니다.

신 감독은 "선수들에게도 (2연전이) 동기 부여가 돼야 할 것 같다"며 "이대로라면 '월드컵에 왜 나갔느냐'는 얘기가 나올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뉴스pick] '경기력 너무 떨어져 나도 깜짝일부 누리꾼들은 신 감독의 이런 발언에 대해 '감독이 얼마나 선수 파악이 안 됐기에 저렇게 깜짝 놀랄 수 있나?'는 등의 의견을 쏟아내며 비난의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일각에서는 '모두 반성하자'는 차원에서 한 말이 아니었겠느냐며 신 감독을 옹호하는 반응을 보이기도 했습니다.

'뉴스 픽'입니다.

(Editor K, 사진 = 연합뉴스)

(SBS 뉴미디어뉴스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