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김정남 암살범들 안 다친 이유는…"2개 물질 합성돼 VX 형성"

정규진 기자 soccer@sbs.co.kr

작성 2017.10.07 15:53 조회 재생수174,609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김정남 암살범들 안 다친 이유는…"2개 물질 합성돼 VX 형성"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이복형인 김정남 암살 과정에서 화학무기 공격을 저지른 두 여성이 다치지 않은 이유가 재판 과정에서 드러나고 있습니다.

암살범으로 지목된 인도네시아인 시티 아이샤와 베트남인 도안 티 흐엉은 지난 2월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공항에서 손으로 김정남의 얼굴에 VX 신경작용제를 발라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정작 본인들은 신경작용제의 피해를 보지 않았습니다.

이에 대해 최근 두 여성의 재판에 제출된 증거물을 분석한 결과 암살범들은 독성이 약하고 상대적으로 불안정한 성분들을 결합하는 방식으로 VX 신경안정제를 합성한 것으로 보인다고 미국의 월스트리트 저널이 보도했습니다.

말레이시아 화학무기분석센터는 김정남의 옷, 흐엉의 옷과 손톱에서 알킬염화물을 발견하고, 이 물질이 다른 물질과 결합해 VX를 형성하는 전구체 역할을 한 것으로 판단했습니다.

알킬염화물과 결합한 다른 물질이 무엇인지는 확인되지 않았지만 화학전문가들은 황을 함유한 유기인산화합물이 VX를 만든 두 번째 전구체 역할을 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습니다.

이번 사건에서 두 여성이 각각 김정남의 얼굴에 바른 이들 2가지 물질이 VX로 합성돼 몇 분 안에 혈류 안으로 스며들었다고 전문가들은 추정합니다.

조사 과정에서 유기인산화합물이 발견되지 않은 것은 이 물질이 특히 습한 환경에서 빠르게 분해되는 특성이 있기 때문으로 보입니다.

유기인산화합물은 분해되면서 썩은 달걀 냄새와 산을 남기는데 실제로 김정남과 아이샤에게서 산 성분이 검출됐다고 신문은 전했습니다.

알킬염화물과 유기인산화합물은 독성이 있지만 가장 강력한 신경안정제로 불리는 VX 수준까지는 아닙니다.

아이샤와 흐엉은 김정남의 얼굴에 화학물질을 바른 뒤 화장실에서 곧바로 손을 씻어낸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이번 암살 사건처럼 두 가지 물질을 각각 발라 VX로 합성한 경우는 열을 필요로 하는 기존의 VX 합성 기술과는 다른 방식이라고 신문은 분석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