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北 신문, 김정일 당 총비서 추대·당 창건일 분위기 띄우기

김태훈 기자 oneway@sbs.co.kr

작성 2017.10.07 13:25 조회 재생수38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내일(8일) 김정일 당 총비서 추대 20주년과 10일 당 창건 72주년을 앞둔 오늘 경축 분위기 띄우기에 나섰습니다.

신문은 오늘 '위대한 당을 따라 하늘땅 끝까지'라는 제목의 정론에서 "위대한 장군님을 조선노동당 총비서로 높이 추대하며 천만이 터치던 그날의 환호성, 어제란 듯 생생한데 어느덧 20년"이라며 김정일의 당 총비서 추대를 추켜세웠습니다.

이어 "위대한 우리 당은 오늘 또 한 분의 절세의 위인을 높이 모시어 행성의 가장 존엄 높고 전도양양한 당, 필승불패의 당으로 위용 떨치고 있다"며 "천만이 당의 열혈충신이 되자"고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에 대한 충성을 독려했습니다.

또 신문은 오늘 4개 면에 걸쳐 김정일이 당 총비서로서 남긴 업적과 일화 등을 강조했고, 김정일 당 총비서 추대와 당 창건 기념일을 앞두고 열린 현지 경축행사들을 소개했습니다.

김정일 국방위원장은 1997년 10월 8일 당 중앙위원회와 당 중앙군사위원회 공동명의로 당 총비서에 추대됐습니다.

한편, 청와대는 김정일 노동당 총비서 추대 20주년인 내일부터 노동당 창건일인 10일 사이에 북한의 군사도발 가능성이 상대적으로 크다고 보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