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뉴스pick] 바짓가랑이 붙잡아준 아기 고양이 덕에 목숨 구한 남성 '뭉클'

SBS뉴스

작성 2017.10.05 16:26 조회 재생수53,048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뉴스pick] 바짓가랑이 붙잡아준 아기 고양이 덕에 목숨 구한 남성 뭉클
삶을 포기하기 직전 아기 고양이 덕에 목숨을 구한 한 남성의 사연이 뭉클한 감동을 주고 있습니다. 

현지시간 지난 2일 온라인 미디어 LAD BIBLE은 전쟁을 치르며 얻게 된 병으로 고통을 겪다 스스로 목숨을 끊으려던 군인에게 다가온 고양이 이야기를 소개했습니다. 

이라크 전쟁에 참전해 외상성 뇌 손상을 입은 군인 조쉬 마리노는 전쟁 후 외상 후 스트레스장애로 극심한 고통을 겪었습니다. 

원인을 알 수 없는 공포감 때문에 도저히 정상적인 생활이 불가했던 조쉬는 삶의 절망을 느꼈고, 결국 스스로 삶을 끊어야겠다고 생각했습니다. 

조쉬는 가족과 친구를 위해 짧은 글을 남긴 후 마지막 담배 한 개비를 피우기 위해 집 밖으로 나왔습니다. 

이때 아기 고양이 한 마리가 근처에서 뛰어나와서는 조쉬의 다리에 자신의 몸을 대더니 부드럽게 비비기 시작했습니다.

갑작스러운 고양이의 등장에 조쉬는 당황했지만 이내 자신을 따뜻한 눈빛으로 바라보는 아기 고양이의 눈을 보며 눈물을 쏟아내고 말았습니다. 

마치 삶을 쉽게 포기하지 말라고 다독여 주는 듯한 느낌을 받았던 겁니다.

서러움에 울부짖던 조쉬는 삶의 마지막 순간에 자신에게 손을 내밀어 준 고양이를 데리고 집으로 돌아왔습니다. 

조쉬는 고양이에게 가장 먼저 스카우트라는 예쁜 이름을 붙여준 뒤 모든 것을 함께 나누기 시작했습니다. 

조쉬는 "비가 내리는 날이었는데 지금 생각해보면 아마 고양이도 내게 도움을 청하러 왔던 것 같다"며 스카우트와의 만남을 회상했습니다. 

그러면서 "스카우트가 그때 내 발목을 붙잡지 않았다면 지금의 나는 없었을지도 모른다"며 "그날의 첫 만남이 마치 운명 같다. 앞으로도 영원히 함께할 것"이라며 평생의 반려묘가 된 스카우트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습니다. 
아기 고양이
'뉴스 픽'입니다. 

(editor C, 사진=LAD BIB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