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뉴스pick] 잔액 부족해 버스비 5만원 내고 거스름돈 거절한 고등학생

SBS뉴스

작성 2017.10.04 17:46 조회 재생수512,987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뉴스pick] 잔액 부족해 버스비 5만원 내고 거스름돈 거절한 고등학생
교통카드 잔액이 부족한 사실을 알게 된 고등학생이 버스비로 5만 원을 내고 거스름돈을 거절한 사연이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지난 2일, 페이스북 페이지 '대치동 대신 전해드립니다'에는 '진짜 누군지 궁금해서 찾고 싶다'는 글이 올라왔습니다.

이 제보자는 지난주 도성초교 정거장에서 휘문고등학교 로고가 새겨진 후드티를 입은 학생이 3422번 버스에 올랐습니다.

그런데 교통카드 잔액이 부족하자 5만 원을 낸 뒤 버스 기사에게 거스름돈은 안 주셔도 된다고 말했습니다.

당시 버스 안에 타고 있었다는 이 제보자는 "누구인지 정말 궁금하다"면서 "진짜 말로만 듣던 재벌 3세를 보는 줄 알았다"고 말했습니다.

"혹시 누군지 아시는 분 계시면 댓글로 알려달라"는 이 제보자의 요청에 해당 학생으로 보이는 학생이 실제로 태그 됐습니다.

이 학생은 "이게 이렇게 이슈될 일일 줄 몰랐다"면서 "학교 지각할까 봐 버스에서 내리기도 그렇고 5만 원을 거슬러 받는 건 완전 민폐일 것 같아서 그랬을 뿐"이라고 말했습니다.



이 사연의 주인공은 중앙일보와의 인터뷰에서 정말 너무 급해서 한 행동이라며 당황해 했습니다.

이어 솔직히 아깝지 않았느냐는 질문에는 "적지 않은 돈이긴 하지만 아깝다는 생각이 들진 않았다"며 "버스 기사님께서 아침 일찍 일어나 운행하셨을텐데도 불구하고 모든 승객분께 인사를 나누시는 모습이 아름다워 보였다"고 말해 훈훈함을 더했습니다.

'뉴스 픽'입니다.

(Editor K, 사진 = 플리커, 위키피디아)

(SBS 뉴미디어뉴스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