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뉴스pick] 관광객이 놓고간 화장품 나눠가진 면세점 직원들

김도균 기자 getset@sbs.co.kr

작성 2017.10.04 16:25 조회 재생수62,937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뉴스pick] 관광객이 놓고간 화장품 나눠가진 면세점 직원들
중국인 관광객이 실수로 두고 간 화장품을 나눠 가진 제주공항 면세점 직원들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제주지방경찰청 공항경찰대는 특수절도 혐의로 제주공항 면세점에 근무하는 직원 30살 박 모 씨 등 5명을 불구속 입건해 조사하고 있습니다.

박씨 등은 지난달 28일 새벽 2시쯤 중국인 관광객 30살 양 모 씨가 제주공항 면세품 인도장에 두고 간 80만 원 상당의 화장품을 주인에게 돌려주지 않고 나눠 가진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이들의 범행은 공항 내 설치된 폐쇄회로(CC)TV에 의해 발각됐습니다.

중국에 도착한 양씨가 물건을 두고 온 사실을 뒤늦게 확인하고서 여행사를 통해 공항경찰대에 신고했고, 경찰이 CCTV에 찍힌 영상을 확인하고 박씨 등을 검거했습니다.

경찰은 "박씨 등이 조사 과정에서 범행을 모두 시인했다"며 추석 연휴가 끝나는 대로 이들을 서부경찰서에 넘길 예정이라고 말했습니다.

'뉴스 픽'입니다.

(사진=한국공항공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