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뉴스pick] 총알 난사하는 현장 속에서 30명 목숨 구한 청년 영웅

김도균 기자 getset@sbs.co.kr

작성 2017.10.04 11:04 수정 2017.10.04 11:05 조회 재생수25,813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최악의 총기난사 사건이 벌어진 미국 라스베이거스 현장에서 다른 사람들의 목숨을 구하기 위해 몸을 사리지 않은 한 청년의 사연이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현지 시간으로 2일, 미국 워싱턴포스트는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 콘서트장에서 벌어진 총기 난사 사건에 대해 보도하며 '청년 영웅' 조너선 스미스의 사연을 보도했습니다.

복사기 수리를 하는 조너선 스미스는 형의 생일을 축하하기 위해 라스베이거스를 찾았습니다.

그는 총성이 울리자 처음엔 폭죽이라고 생각하고 음악을 즐겼지만, 총성이 끊이지 않고 무대가 중단되고 불이 꺼지자 비로소 뭔가 잘못됐다는 걸 눈치챘습니다.
[뉴스pick] 총알 난사하는 현장 속에서 30명 목숨 구한 청년 영웅(사진=워싱턴포스트 캡처)그는 사람들 손을 붙잡아 주차장 쪽으로 이끌었고, 완전히 몸을 숨기지 못한 어린 소녀들을 데리고 오는 등 몸을 사리지 않고 뛰어다녔습니다.

그리고 목 등에 총을 맞기 전까지 30명의 목숨을 구했습니다.

목 부근에 총을 맞기는 했지만 다행히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스미스의 사연은 트위터 등 온라인에서 '영웅'으로 불리며 빠르게 퍼져가고 있습니다.

그는 워싱턴포스트와의 인터뷰에서 "나는 그렇게 보지 않는다"며 "누군가 나를 위해 똑같이 하길 바랄 뿐이다. 누구도 컨트리 음악 축제에서 누구도 삶을 잃을 필요는 없다"고 말했습니다.

(사진=워싱턴포스트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