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공영방송 블랙리스트 의혹' 김재철 등 추석 후 '줄소환'

박현석 기자 zest@sbs.co.kr

작성 2017.10.02 08:57 조회 재생수626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공영방송 블랙리스트 의혹 김재철 등 추석 후 줄소환
이명박 정부 시절 공영방송 장악 의혹과 관련해 김재철 전 MBC 사장 등 공영방송사 전 경영진이 이번 추석 연휴 이후 검찰 조사를 받게 됩니다.

서울중앙지검 국정원 전담 수사팀은 일단 김 전 사장을 참고인 신분으로 조사하지만 추후 피의자 전환 가능성도 염두에 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김 전 사장은 이명박 정부 초기인 지난 2010년 2월 MBC 사장으로 선임됐습니다.

그의 취임 후 MBC는 'PD수첩'을 비롯한 간판 시사 프로그램을 폐지하고 박성제·이용마 기자, 최승호 PD 등을 해고했습니다.

해고 등에 반발해 파업에 참여한 기자와 PD 등 직원들도 대거 스케이트장 등 업무와 무관한 부서로 전보되면서 인사권 남용 논란이 일었습니다.

고용노동부는 지난달 28일 김 전 사장 등 MBC 전·현직 경영진의 부당 노동 행위 혐의가 인정된다고 판단해 이들을 서울서부지검에 송치했습니다.

서울중앙지검 국정원 수사팀은 부당 노동 행위 자체보다는 김 전 사장이 이 같은 행동에 나서는 데 원세훈 전 원장 시절 국가정보원과 긴밀한 의사 교환이 있었는지를 집중적으로 조사할 계획입니다.

국가정보원 적폐청산 TF 조사 결과에 따르면 원 전 원장 지시로 국정원은 지난 2010년 3월 'MBC 정상화 전략 및 추진 방안' 문건을 작성했습니다.

여기에는 김 씨가 MBC 사장에 취임한 것을 계기로 공영방송 잔재 청산, 고강도 인적 쇄신, 편파 프로그램 퇴출 등에 초점을 맞춰 MBC의 '근본적 체질'을 개선한다는 내용이 담겼습니다.

당시 인사상 불이익을 당한 MBC 관계자들은 김 사장이 국정원의 방침에 따라 행동했다는 의혹을 제기한 바 있습니다.

최승호 전 MBC PD는 지난달 26일 검찰 조사를 받고 나서 "그동안 김재철 전 사장과 간부가 MBC 파괴를 했다고 생각했는데 국정원 문서를 보니 거기 나온 대로 실행했음을 알게 됐다"며, "김 전 사장은 국정원의 '아바타'에 불과했던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이 밖에도 김 전 사장은 MBC 라디오 시사 프로그램 '세계는, 그리고 우리는'의 진행자인 방송인 김미화 씨가 프로그램에서 하차하도록 하는 등 국정원이 만든 '연예인 블랙리스트'에 오른 이들의 출연을 봉쇄했다는 의혹도 받습니다.

검찰은 김 전 사장 외에도 MBC의 다른 고위 경영진과 당시 KBS 핵심 경영진도 여러 명 불러 조사할 계획입니다.

국정원 개혁위는 지난 2010년 5월 청와대 홍보수석실이 만든 'KBS 조직개편 관련 좌편향 인사 여부' 등 문건에서도 특정 기자·PD들을 '블랙리스트'에 올려놓고 지방 발령 등 인사상 불이익을 주게 한 내용이 있다고 발표한 바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