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中 "北 기업, 넉 달 안에 나가라"…안보리 결의 이행

정성엽 기자 jsy@sbs.co.kr

작성 2017.09.29 02:16 수정 2017.09.29 02:17 조회 재생수471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중국이 자국 내 북한 기업들에게 넉 달 안에, 내년 1월 9일까지 사무실을 폐쇄하라고 전격 통보했습니다. 비영리 사업체를 제외한 투자, 합작 회사등 모든 북한기업들이 폐쇄 대상에 포함됩니다. 중국 정부는 UN안보리의 결의안에 따른 조치라고 설명했습니다.

베이징 정성엽 특파원입니다.

<기자>

중국 내 북한 기업들은 120일 안에 폐쇄하라, 중국 상무부가 홈페이지 공고를 통해 이런 내용의 대북제재안을 통보했습니다.

대상은 중국 기업에 투자하거나 중국 기업과 합작한 북한의 개인 또는 단체 기업들입니다.

상무부는 이런 조치가 안보리 대북제재 결의안에 따른 것으로, 안보리 결의안이 통과한 지난 12일부터 120일 이내에 이행하라고 명시했습니다.

즉 내년 1월 9일까지 폐쇄하라는 얘기입니다.

또 해당 성급 관련 부처에게는 북한 기업들이 폐쇄 통보를 제대로 이행하고 있는지 감독하라고도 지시했습니다.

다만 비영리 사업은 폐쇄대상에서 제외한다고 적시했습니다.

상무부는 이와 함께 중국이 지난 2월 북한산 석탄 수입 중단을 선언한 지 5개월 만에 수입을 재개한 것 아니냐는 의혹에 대해 공식 부인했습니다.

지난달 북한으로부터 1억3천만 달러 어치의 163만6천여 톤의 석탄을 수입한 것으로 기재된 중국 관세청 통계는 석탄수입 중단 발표 전에 항구에 도착한 석탄을 통관시킨 것이라고 해명했습니다.

중국의 이번 조치는 유엔 결의안에 대해선 철저히 준수한다는 원칙과 함께 대북 압박 수위를 높이고 있는 미국과의 관계를 의식한 조치로 풀이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