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식약처 "시중 666개 생리대, 평생 써도 안전하다" 결론

유덕기 기자 dkyu@sbs.co.kr

작성 2017.09.28 20:51 수정 2017.09.28 21:17 조회 재생수2,654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특정 생리대를 사용하고 부작용을 겪었다는 주장이 제기되면서 생리대 안전 논란이 뜨거웠지요. 정부가 오늘(28일) 시중에 유통되는 모든 생리대를 대상으로 한 1차 실험 결과를 발표했습니다. 평생 써도 안전하다는 겁니다.

먼저 유덕기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식약처가 조사한 생리대와 팬티라이너는 모두 666개로, 국내에서 유통되는 전 제품입니다.

톨루엔·벤젠·자일렌 등 휘발성 유기화합물 10종이 각 제품에 얼마나 들었는지 측정했습니다.

조사 결과 제품마다 검출량에 차이는 있었지만 모두 안전한 것으로 결론 났다고 밝혔습니다.

[조정환/숙명여대 약대 교수, 생리대안전검증위원 : 발견된 (휘발성 유기화합물) 함량 중에서도 가장 많이 나온 것, 그리고 그것이 100% 모두 인체에 흡수되었다는 상황을 가정한 것입니다.]

생리대는 하루에 7.5개씩 매달 7일간 평생 사용하더라도 인체에 유해하지 않다는 겁니다.

또 팬티라이너는 하루 세 개씩 매일 써도 안전하다고 덧붙였습니다.

아기 기저귀도 판매량 상위 10개 품목을 조사한 결과 검출된 휘발성 유기화합물량이 생리대보다 더 적었다고 밝혔습니다.

아기에게 기저귀를 한 달에 360개씩 평생 써도 안전하다는 겁니다.

[이동희/식약처 바이오생약국장 : 생리대안전검증위원회는 안전성 측면에서 위해 문제가 확인된 제품은 없다고 판단하였으며….]

정부는 나머지 휘발성유기화합물 74종에 대한 위해평가를 연말까지 마무리하고, 농약 같은 기타 성분들에 대한 검사도 내년 5월까지 진행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영상취재 : 강윤구·유동혁, 영상편집 : 하성원)

▶ "생리대, 못 믿어" 불신 여전…식약처 "역학조사 추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