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뉴스pick] 입양한 반려견 따라 팔에 새긴 문신…숨겨진 의미 알고 보니 '충격'

조도혜 작가, 정윤식 기자 jys@sbs.co.kr

작성 2017.09.27 15:52 수정 2017.09.27 17:56 조회 재생수105,091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입양한 반려견 따라 팔에 문신 새긴 남성한 남성이 반려견을 따라 팔에 문신을 새겼다가 곤욕을 치르고 있습니다. 

현지 시간으로 어제(26일), 미국 CBS 방송 등 현지 언론들은 입양한 반려견 배에 있는 모양과 똑같은 문신을 새긴 반려견 주인에 대해 보도했습니다.

미국 텍사스에 사는 26살 크리스 멘디올라 씨는 보호소에서 6살 반려견 '베어'를 입양했습니다.

멘디올라 씨는 반려견의 배에 새겨진 문신을 발견하고는 유대감을 더 쌓기 위해 자신의 팔에도 똑같은 모양의 문신을 새겼습니다.

그는 페이스북에 베어와 자신의 문신 사진을 공개하며 "반려견 베어는 이전 주인이 남긴 문신을 가지고 있다"며 "반려동물에 문신하는 사람들에게 화가 난다. 그래서 나는 반려견과 똑같은 문신을 내 몸에 새겼다"고 밝혔습니다.

이 사진은 멘디올라 씨의 친구가 미국 유명 온라인 커뮤니티 '레딧'에 올리며 빠르게 퍼졌습니다.

누리꾼들은 "베어의 배에 있는 문신은 전 주인이 아니라 수의사가 새긴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알고 보니 문신의 의미는 '중성화'된 강아지라는 뜻이었던 겁니다.

실제로 중성화된 동물들에게 일정 모양의 문신을 남기는 것은 보호소 수의사협회의 기준에 따라 요구되는 사항인데, 다른 수의사들에게 중성화 사실을 알려 불필요한 수술을 막기 위해 시행되고 있습니다.
입양한 반려견 따라 팔에 문신 새긴 남성누리꾼들은 물론이고 친구와 직장동료까지 멘디올라 씨의 문신을 보고 "당신도 그럼 중성화된 것이냐"며 놀리자 그는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습니다.

멘디올라 씨는 "나는 문신을 하기 전에 수의사와 이야기 나눠 그 의미를 알고 있었다"며, "반려동물을 진짜 가족이라고 생각한다면 동물들의 귀 끝을 자르거나 문신을 하는 등의 행동을 해서는 안 된다고 생각한다"고 주장했습니다.

또한 "이 문신은 다른 사람들을 웃기거나 즐겁게 해주려고 한 것이 아니고 나의 반려견을 위해 한 것이다"라고 강조했습니다.

하지만 멘디올라 씨는 자신의 팔에 새긴 중성화 문신을 반려견의 발바닥 모양 문신으로 덮을 것을 고려하고 있다고 전해져, "진짜 의미를 몰랐는데 아는 척했던 거 아니냐", "주위의 놀림을 의식한 것 아니냐"는 추측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뉴스 픽' 입니다. 

(사진= Raddit whoop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