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뉴스pick] '김성주 논란'에 가족까지 언급돼…당시 김성주가 밝힌 심경

오기쁨 작가, 정윤식 기자 jys@sbs.co.kr

작성 2017.09.26 15:05 조회 재생수312,078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뉴스pick] 김성주 논란에 가족까지 언급돼…당시 김성주가 밝힌 심경
지난 MBC 파업 당시 프리랜서로 MBC 스포츠 중계를 맡았던 방송인 김성주에 대한 논란에 그의 가족까지 언급되고 있는 가운데, 당시 김성주가 밝힌 심경이 재조명되고 있습니다.

김성주는 2007년 MBC 퇴사 뒤 프리랜서를 선언하고 한동안 슬럼프를 겪었지만, 2012년 MBC 파업 당시 런던 올림픽 스포츠 중계를 맡으며 재기에 성공했습니다.

과거 동료들이었던 MBC 직원들이 모두 파업 중인 가운데 맹활약한 김성주를 두고, 일부에서는 비난 여론이 일기도 했습니다. 

이에 김성주는 지난 2013년 SBS '힐링캠프'에 출연해 당시 상황에 대해 조심스럽게 속마음을 내비쳤습니다.

김성주는 "MBC가 어려운데 불난 집에 삼겹살 구워 먹는다는 얘기를 듣기도 했다"면서 "개인적으로 MBC는 아나운서국에서 함께 하는 게 맞다고 생각한다. AD카드 발급 직전까지도 아나운서들이 참여한다고 하면 나는 빠져도 좋다고 생각했다"고 생각을 밝혔습니다. 
'김성주 논란' 가족들까지 언급돼…당시 김성주가 밝힌 심경이어 "그러나 나는 지금 MBC에 고용된 사람"이라며 "이왕 중계를 맡게 됐으니 힘을 내서 잘하고 타사와의 경쟁에서 이겼으면 좋겠다"고 심경을 전했습니다.

주진우 기자는 지난 13일 MBC 본부 총파업 집회에 참석해 2007년 당시 김성주의 행보를 두고 "권순표 앵커가 후배 독려를 위해 마이크를 내려놨다. 스포츠 캐스터까지 내려놨는데 그 자리를 보고 싶지 않은 사람들이 마이크를 잡았다"면서 "김성주가 특별히 많이 잡았는데 전 그런 사람이 더 미워 진짜 패고 싶다"고 강도 높은 비판을 했습니다.

또 주진우 기자는 이 자리에서 김성주의 누나가 자신의 회사인 '시사인'에 항의 전화를 한 것에 대해서도 언급했습니다.

주진우 기자는 "강재형 아나운서가 파업일지를 쓰는데 김성주 이름이 한 줄 들어갔다고 그의 누나가 항의하려고 전화를 했다"면서 "매너나 예의라고는 하나도 없이 윽박지르고 있더라"라고 비난했습니다. 

해당 발언으로 인해 김성주에 대한 논란이 커지자, 주진우 기자는 26일 방송된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김성주에게 개인적인 감정은 없다"며 "어디까지나 공적 차원에서 얘기한 건데 제가 부족하고 표현이 거칠어서 문제가 됐다"고 해명했습니다.

이날 주진우 기자는 김성주의 매형을 언급하며 "김성주의 매형이 이명박 정부 당시 언론 담당 관련 청와대에서 중요한 역할을 했다"면서 "청와대에서 굉장히 관리하시던 분이었던 것으로 생각한다"고 밝혀 이목을 집중시켰습니다.

'뉴스 픽'입니다.

(사진 출처 = SBS '힐링캠프'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