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영상pick] 수만 마리 벌 달라붙어 90분 동안 출발 못 한 비행기

SBS뉴스

작성 2017.09.26 09:42 조회 재생수18,260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인도네시아의 한 국제공항에 난데없이 벌떼가 출현해 여객기 운항이 일부 지연되는 소동이 빚어졌습니다.

26일 더 타임즈 오브 인디아, 트리뷴 메단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현지 시간으로 지난 22일 오전 11시 42분 북수마트라주 메단 쿠알라나무 공항에 착륙해 터미널로 이동하던 바탐발 시티링크 QG885편 여객기의 오른쪽 날개에 벌 수만 마리가 달라붙었습니다.

이 벌들은 약 50분 뒤 공항 소방대가 물을 뿌린 뒤에야 간신히 날개에서 떨어져 공항 바깥으로 달아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베니 S. 부타르부타르 시티링크 기업선전 부사장은 "벌은 쫓아냈지만, 안전 및 보안 점검을 위해 기체 전부를 검사해야 했다"고 말했습니다.

검사 결과 별다른 이상은 발견되지 않았으나 이로 인해 해당 항공기는 애초 계획보다 약 90분 늦은 오후 2시 28분쯤에야 다음 행선지인 바탐으로 출발할 수 있었습니다.

관련 당국자들은 갑작스레 벌들이 몰려든 원인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쿠알라나무 공항 관계자는 "인근 지역에서 나무를 베면서 벌집이 훼손되는 바람에 새 둥지를 지을 곳을 찾던 벌들이 막 착륙한 항공기의 날개에 달라붙었을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습니다.

'영상 픽'입니다.

(Editor K, 출처 = 유튜브 The Times of India)

(SBS 뉴미디어뉴스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