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스브스타] '페미니스트 선언' 한서희 SNS 논란…"여자는 명품만 입어도 빼액"

SBS뉴스

작성 2017.09.25 10:30 수정 2017.09.25 10:34 조회 재생수79,740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스브스타] 페미니스트 선언 한서희 SNS 논란…"여자는 명품만 입어도 빼액"
그룹 빅뱅의 탑과 대마초를 흡연한 혐의로 집행유예를 선고받은 가수 지망생 한서희가 페미니스트 선언을 한 가운데 최근 SNS에 올린 글이 재조명되고 있습니다.

한서희는 지난 21일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에 "가진 것들이 명품뿐인 걸 어쩌라고. 여자는 명품만 입어도 빼액!!! 여자가 어디서 명품을!!!! 아주 그냥 난리버거지고 냄져XX들은 명품 입던 뭘 입던 화젯거리도 안되는 X 같은 세상"이라는 글을 올렸습니다.
'페미니스트 선언' 한서희…'여자는 명품만 입어도 빼액앞서 지난 20일 한서희가 재판에 출석할 때 명품 로고가 박힌 벨트와 가방을 들고나와 일명 '블레임룩' 논란이 일자, 이에 대해 자신의 의견을 내놓은 것으로 보입니다.
'페미니스트 선언' 한서희…'여자는 명품만 입어도 빼액한서희는 평소 페이스북에 고가의 신발이 가득 놓여 있는 모습이 담긴 사진을 올리면서 "신발장이 넘 작아서 신발이 반도 안나오네. 쩝"이라는 글을 올리는가 하면, 명품 브랜드 H사의 지갑과 클러치를 찍은 사진과 함께 '야 야 얘들아, 이건 샤넬 아니다. 그니까 패지 마라. 명품 아니라구"라는 글을 올리기도 했습니다.
'페미니스트 선언' 한서희…'여자는 명품만 입어도 빼액지난 24일 한서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을 진행하면서 파격적인 발언을 이어나갔습니다.

이날 한서희는 "페미니스트라는 이유로 유명해지기보다 제가 화제인 걸 이용해 페미니스트인 걸 알리고 싶다"고 밝혔습니다. 

페미니스트는 성 차별적이고 남성 중심적인 시각 때문에 여성이 억압받는 현실에 저항하면서 현실을 올바르게 해결할 방안을 찾는 이들을 말합니다. 

또 이날 한서희는 탑과 과거 연인이었던 것을 고백하는가 하면, 내년 1월에 걸그룹으로 데뷔할 예정이라고 덧붙였습니다.

한서희의 발언에 라이브 방송을 보던 시청자들은 불편한 기색을 내비쳤습니다. 한서희가 여러 차례 마약을 한 혐의로 집행유예를 받고 사회적 파장이 컸던 만큼 자숙의 시간을 가져야 함에도, 라이브 방송을 하면서 논란을 낳을만한 발언을 이어갔기 때문입니다.

한편 한서희는 지난해 7월부터 12월까지 총 4차례에 걸쳐 대마 9g을 구입하고 자택에서 대마를 말아 피우거나 액상으로 흡연한 혐의로 징역 3년에 집행유예 4년, 120시간의 약물치료 강의와 87만 원의 추징금을 선고받았습니다.

(구성 = 오기쁨 작가, 사진 출처 = 한서희 페이스북)

(SBS 스브스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