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트럼프 "국가연주 때 무릎 꿇은 NFL 선수 해고하라"

SBS뉴스

작성 2017.09.24 00:45 조회 재생수142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미국프로풋볼(NFL) 구단주들에게 선수들 기강을 다잡으라고 다그쳤다.

경기 전 국가연주 때 무릎을 꿇은 채 일어나지 않는 선수들이 있는데 가만히 내버려둬서는 안 된다는 말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22일(현지시간) 미 앨라배마 주에서 열린 공화당 루서 스트레인지 상원의원 지원 유세에서 "누군가 우리 국기에 무례를 범하는 녀석이 있을 때는 즉각 필드에서 내쫓아버리는 그런 NFL 구단주들을 좋아하지 않겠느냐"고 말했다고 미 언론이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TV를 켰는데 그런 자들이 위대한 국가가 연주되는데 무릎 꿇은 채로 있다면 경기장을 떠나도록 하는 게 잘하는 일"이라며 "보증하건대 이런 일은 중단돼야 한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은 NFL 샌프란시스코 포티나이너스(49ers)의 전 쿼터백 콜린 캐퍼닉이 소수인종에 대한 경찰의 폭력에 항의하는 차원에서 국가연주 때 일어서지 않은 장면을 겨냥한 것으로 보인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NFL이 선수 보호를 위해 충돌과 부상 방지 규정을 강화한 것을 두고 "그들은 게임을 하고 있는 것"이라며 룰 개정을 에둘러 비판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언급이 나오자 NFL 측은 즉각 반발했다.

로저 구델 NFL 커미셔너는 "대통령의 분열적인 발언은 리그와 우리 선수, 우리 게임에 대한 존중의 결여에서 나온 것"이라고 반박했다.

구델 커미셔너는 트위터 성명에서 "NFL과 우리 선수들은 우리나라와 문화의 통합을 위해 최선을 다해왔다"며 이같이 말했다.

NFL 선수들도 동료인 캐퍼닉을 두둔하면서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에 대해 반박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23일 오전에는 미국프로농구(NBA) 측과도 대립각을 세웠다.

NBA 우승팀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가 관례대로 백악관의 초청을 받았는데 간판스타인 스테픈 커리가 백악관에 가지 않겠다고 하자, 트럼프 대통령은 "주저하는 커리에 대한 초청은 철회됐다"는 글을 트위터에 올렸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