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월드리포트] '고이케 신당' 변수 될까…日, 조기 총선 돌입

성회용 기자 ares@sbs.co.kr

작성 2017.09.22 12:58 조회 재생수1,807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일본은 오늘(22일)부터 사실상 총선정국이 시작됐습니다.

아베 총리가 유엔총회 참석을 마치고 귀국하면서 10월 조기 총선을 앞둔 여야의 움직임이 바빠졌습니다.

일단 여당인 자민당 총재 아베 총리는 오는 25일 연립여당인 공명당 야마구치 대표와 영수회담을 갖습니다.

아베 총리는 같은 날 기자회견을 갖고 중의원 해산과 10월 22일 선거 실시 일정을 밝힐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정권 핵심관료들은 말을 아끼면서도 사실상 총선 준비에 돌입했습니다.

[노다/총무상 : 국회해산은 총리의 전권사항이라서 우리가 드릴 말씀이 없습니다.]

제1야당인 민진당은 아베 총리가 가케학원 문제 같은 의혹을 덮기 위해서 임시국회가 시작하는 날 국회를 해산하는 것이라고 비난했습니다.

[마에하라/민진당 대표 : 총리는 틀림없이 자기보호를 위해 또 국회를 해산하는 것이라고 말할 수밖에 없습니다.]

그렇지만 한 달도 채 남지 않은 일정 때문에 야당들도 선거준비에 뛰어든 상태입니다.

야당 후보를 단일화하자는 움직임도 구체화되고 있습니다.

고이케 도쿄 도지사를 둘러싼 신당 출범은 여야 모두가 신경 쓰는 변수로 등장했습니다.

제1야당인 민진당에서 탈당한 의원 10여 명이 신당을 만든 다음 고이케 지사를 얼굴로 내세워 이번 총선에서 바람을 일으켜 보겠다는 전략입니다.

[호소노/전 환경상 : 아마 이달 안에는 신당을 만들 수 있을 것 같은 지점까지 왔습니다.]

일본 정치권이 바쁘게 돌아가는 데 비해 국회를 해산해야 할 만큼 중요한 정책이슈는 떠오르지 않고 있습니다.

[이시바/전 자민당 간사장 : 당내 민주주의를 빠르게 움직여서 국민에게 물어보지 않으면 안 됩니다.]

경기부양을 위한 소비세 인상, 무상교육 지원 확대 같은 경제, 복지 정책은 아직 국민적 관심을 끌지 못하고 있습니다.

여야 중진들의 반대 속에 이슈 없는 조기 총선 논란은 더욱 확대될 전망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