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국세청 "촛불 압박 위해 세무조사했다"

손형안 기자 sha@sbs.co.kr

작성 2017.09.22 15:29 조회 재생수3,924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국정원이 블랙리스트에 오른 연예인들의 기획사에 대해 세무조사를 유도했던 것으로 드러났는데요, 국세청도 지난 2009년 '촛불집회 세력 압박'을 위해 직접 세무조사를 한 정황이 포착됐습니다.

손형안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 2011년 국정원 직원이 기업 세무조사를 총괄하는 김연근 당시 국세청 조사국장을 만난 뒤 상부에 올린 보고서 내용입니다.

국정원 직원은 이 자리에서 블랙리스트에 오른 방송인 김제동 씨와 가수 윤도현 씨의 소속사, '다음 기획'에 대한 세무조사를 김 국장에게 요청했다고 적었습니다.

김 국장은 "안 그래도 광우병 파동 때 촛불시위를 주동한 세력을 압박하는 차원에서 해당 소속사에 대해 지난 2009년 세무조사를 시행한 바 있다"고 대답했습니다.

2008년 광우병 촛불 집회 이후 국세청이 직접 나서서 이른바 '표적조사'를 했단 겁니다.

그러면서 '이번에 다시 한 번 압박하기 위해 세무조사에 나서겠다'는 취지로 국정원 직원에게 말했습니다.

다음 기획 측은 2009년에 세무조사를 받은 바 있다고 확인했습니다.

다만 2011년에는 결손이 발생해 조사를 받을 처지가 아니어서 실제 세무조사가 이뤄지지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대해 김 전 국장은 "사실과 다른 뜬소문"이라며 "국정원 직원과 접촉한 기억이 없다"고 해명했습니다.

최근 국정원 적폐청산 TF는 국정원이 특정 연예 기획사에 대해 세무조사를 유도했고, 실제 실행으로까지 이어졌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