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뉴스pick] 전 북한 장교 딸 "김정은, 10대 여학생 성노예 차출…임신하면 실종"

정윤식 기자 jys@sbs.co.kr

작성 2017.09.21 10:25 수정 2017.09.21 10:28 조회 재생수195,920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뉴스pick] 전 북한 장교 딸 "김정은, 10대 여학생 성노예 차출…임신하면 실종"
북한 김정은이 학교에서 10대 소녀들을 성노예로 뽑아갔다는 주장이 외신 보도를 통해 제기돼 논란이 불거지고 있습니다.
 
영국 매체 미러는 현지시간으로 어제(20일) 2015년 북한에서 탈출한 26살 임희연(가명) 씨의 인터뷰를 통해 이런 내용을 폭로했습니다.
 
미러 취재진은 임희연 씨를 지난 3일 서울에서 만나 인터뷰를 했다고 전했습니다. 관련 사진임 씨는 북한에서 북한군 장교 임위연 씨의 딸로 지내며 평양에서 대학을 졸업한 인물이라고 매체는 전했습니다.
 
임 씨는 자신의 가족이 북한 정부가 제공한 방 세 개짜리 아파트에서 지낼 정도로 부족함이 없는 상류 계층이었지만 계층에 관계없이 김정은의 마수에 공포를 느껴 탈북을 결심했다고 밝혔습니다.
 
임 씨는 자신이 다니던 학교에서 또래 10대 학생들이 김정은의 성노예로 뽑혀갔다고 폭로했습니다.
 
임 씨는 "북한 정권의 관리들이 학교로 찾아와 여학생들을 뽑았다. 차출된 학생들은 평양 주변에 있는 김정은의 호화 별장에서 일했다"고 말했습니다.
 
임 씨는 특히 "학교에서 가장 예쁘고 다리가 얇고 곧게 뻗은 학생들을 차출해갔다"고 말했습니다.
 
임 씨는 "차출된 여학생들은 김정은에게 철갑상어 알 같은 매우 진귀한 음식을 대접하는 법과 안마하는 법 등을 배웠다. 그리고 김정은의 성 노예가 됐다"고 폭로했습니다.
 
임 씨는 또 "이들이 김정은과 잠자리를 가질 때 실수를 하면 사라진다"고 말했고 '임신하게 되면 어떻게 되느냐'는 질문에 "마찬가지로 사라진다"는 놀라운 이야기를 전했습니다.
 
임 씨는 이런 여성들이 김정은의 버림을 받고 나서는 고위 관리들과 결혼하게 된다고도 말했습니다.
 
임 씨는 김정은이 가장 좋아하는 음식은 '제비집 수프'라며 김정은이 한 끼에 우리 돈으로 150만 원에 달하는 호화로운 상차림으로 끼니를 해결하고는 한다고 말하기도 했습니다.
 
임 씨는 아버지가 51살의 나이에 숨진 뒤 어머니와 어린 남동생과 함께 탈북해 지난해 서울에 도착했다고 매체는 전했습니다.
 
임 씨는 음란 영상물을 만든 혐의로 모란봉 악단 단원 11명이 처형당하는 모습을 불과 60m 떨어진 곳에서 봤고 처형당한 이들 위로 탱크가 밟고 지나가는 장면을 본 뒤 3일 동안 밥을 먹을 수 없었다고 말하기도 했습니다.

(사진 출처=영국 미러,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