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美 유엔대사 "北 무모한 행동 이어가면 파괴될 것"

윤영현 기자 yoon@sbs.co.kr

작성 2017.09.18 00:08 수정 2017.09.18 08:05 조회 재생수338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니키 헤일리 유엔주재 미국 대사는 현지시간으로 17일 북핵 해법과 관련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취할 수 있는 조치들은 거의 소진됐다"며 군사옵션을 거듭 거론했습니다.

헤일리 대사는 이날 CNN의 '스테이트 오브 더 유니온'에 출연해 "가능성 있는 모든 방안을 시도하려고 노력하고 있지만 테이블 위에는 군사옵션도 많이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헤일리 대사는 "누구도 전쟁을 원하지 않는다. 미국은 책임감 있게 모든 외교적 수단을 동원하고 있다"고 전제한 뒤 "외교옵션이 성과를 내지 못한다면 결국 제임스 매티스 국방부 장관이 대북 이슈를 다루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이 무모한 행동을 이어간다면 어쨌든 미국은 스스로와 동맹국을 방어해야 한다"면서 "그렇게 되면 북한은 파괴될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또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최근 내놓은 '화염과 분노'(fire and fury) 경고발언에 대해서도 "엄포가 아니다"라고 강조했습니다.

이러한 발언은 안보리의 대북결의안 채택 사흘 만에 북한이 미사일 도발을 감행한 상황에서 '안보리 제재'뿐만 아니라 군사옵션도 배제하지는 않겠다는 의미로 해석됩니다.

앞서 헤일리 대사는 지난 15일에도 백악관에서 안보사령탑인 허버트 맥매스터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과 함께 기자회견을 하고 대북 군사옵션을 배제하지 않고 있다는 입장을 재천명한 바 있습니다.

맥매스터 보좌관은 "군사옵션은 있다. 다만 지금 우리가 선호하는 방안은 아니다"라고 말했고, 헤일리 대사도 "매티스 국방부 장관은 많은 옵션을 갖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