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어마'로 초토화된 카리브해 후속 허리케인 주의보에 '긴장'

SBS뉴스

작성 2017.09.18 01:23 조회 재생수12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최근 허리케인 '어마'로 쑥대밭이 됐던 카리브 해에 또 다른 허리케인이 생채기를 낼 것으로 예상된다.

17일(현지시간) 미국 국립허리케인센터(NHC)에 따르면 열대성 폭풍 '마리아'가 이날 오전 현재 앤틸리스 열도로부터 동남 서쪽으로 655㎞ 떨어진 곳에서 시속 24㎞의 속도로 서북 서진하고 있다.

마리아가 동반한 순간 최대 풍속은 시속 100㎞다.

마리아는 현재 풍속 분류 등급상 열대성 폭풍에 해당하지만, 조만간 허리케인급으로 성장할 것으로 관측됐다.

NHC는 "오늘 오후 늦게 마리아가 허리케인으로 발달하고 향후 48시간 내 세력을 더 확장할 것"이라면서 "일부 카리브 해 섬들에 허리케인 주의보를 발령했다"고 밝혔다.

18일 기준으로 세인트루시아, 바베이도스, 마르티니크, 세인트빈센트 그레나딘에 각각 열대성 폭풍 주의보가 내려졌다.

허리케인 주의보는 18일 밤부터 19일 기준으로 안티과, 바부다, 세인트크리스토퍼 네비스, 영국령 몬트세랫, 프랑스령 과들루프 섬 등에 발효됐다.

한편 카테고리 1등급의 허리케인 '호세'는 미 노스캐롤라이나 주 해터러스 곶으로부터 남남동쪽으로 약 680㎞ 떨어진 곳에서 순간 최대 풍속 130㎞에 달하는 강풍을 동반한 채 시간당 13㎞ 속도로 북진하고 있다.

호세는 미국 북동부 대서양을 따라 북상할 것으로 예상돼 상륙하지는 않겠지만, 해안가에 높은 파고를 일으킬 것으로 전망됐다.

태평양에서는 열대성 폭풍 노르마가 멕시코의 태평양 휴양지인 로스 카보스 인근까지 접근했지만 상륙하지 않고 태평양 상에서 이동하면서 세력이 급속히 약해질 것으로 예보됐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