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런던 지하철 테러로 체포된 18세 용의자는 시리아 난민"

윤영현 기자 yoon@sbs.co.kr

작성 2017.09.17 17:57 조회 재생수182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런던 지하철 테러로 체포된 18세 용의자는 시리아 난민"
영국 런던 지하철 폭발물 테러 용의자로 체포된 18세 남성이 시리아 난민 청소년으로 보인다고 영국 대중지 더 선이 현지시간으로 17일 보도했습니다.

더 선은 사건을 수사 중인 런던경찰청이 전날 18세 남성을 도버에서 체포했다고 발표하고 몇 시간 후 이 체포된 용의자가 거주한 것으로 여겨지는 런던 남부 교외 선버리의 한 주택을 급습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이 주택은 수십 년간 아동 위탁양육을 해온 로널드 존스(88)·페넬로퍼 존스(71) 소유로, 부부는 아동 위탁양육 공로로 2009년 엘리자베스 2세 여왕으로부터 'BME' 어워드를 받은 바 있다고 신문은 소개했습니다.

이웃인 세레나 바버(45) 씨는 더 선에 "존스 부부가 지금은 두 아이를 돌보고 있다"며 "시리아인이라고 들었는데 직접 본 적은 없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한 명은 꽤 다루기 힘들고 항상 문제를 일으키고, 다른 한 명은 조용하다"며 "페니(페넬로페)는 훌륭한 아동 위탁양육 엄마다.그녀는 (위탁양육 아동을) 누구든지 받아들이고 아무도 거부하지 않는다"고 했습니다.

다른 이웃 캐리 힐(38) 씨는 "(존스 부부 집)정원에서 폭탄과 마루 밑에 숨겨진 무기들이 발견됐다고 경찰이 내게 말했다"고 전했습니다.

런던경찰청은 이 18세 남성을 체포한 사실을 발표하면서 "수사에 중대한 진전"이라고만 표현해 그가 테러 주범인지를 분명히 하지 않았습니다.

또 수사상 이유를 들어 신원도 공개하지 않았습니다.

이후 경찰은 런던 서부에서 21세 남성을 추가로 체포했다고 발표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