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송시우 극장골' 인천, 서울에 1-0 승리…강등권 탈출

김형열 기자 henry13@sbs.co.kr

작성 2017.09.17 17:34 조회 재생수12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프로축구 인천 유나이티드가 교체 투입된 송시우의 '극장골'로 FC서울에 승리를 거두고 강등권에서 탈출했습니다.

인천은 인천전용구장에서 열린 K리그 클래식 29라운드 서울과 홈경기에서 후반 42분 터진 송시우의 결승골로 1대 0으로 이겼습니다.

최근 5경기 연속 무패(3승 2무)의 상승세를 이어간 인천은 승점 30을 기록하며 상주 상무(승점 28)를 강등권(11~12위)인 11위로 끌어내리고 10위로 한 계단 올라섰습니다.

반면 최근 5경기 연속 무패(2승 3무)로 선두권과 승점 줄이기에 박차를 가해온 서울은 하위권인 인천에 패하면서 승점 43점, 5위로 제자리걸음을 했습니다.

두 팀은 초반부터 공격 축구로 강하게 맞붙었지만 좀처럼 득점을 기록하지 못했습니다.

서울은 전반 20분 하대성의 중거리 슈팅이 골키퍼 펀칭에 막혀 흘러나오자, 윤일록이 재차 슈팅을 날렸지만, 크로스바를 훌쩍 넘어가며 완벽한 골 기회를 날렸습니다.

전반 37분에는 김치우의 프리킥을 칼레드가 정확하게 머리에 맞혔지만, 골대 안쪽을 향하지 못하면서 득점 없이 전반을 마쳤습니다.

인천은 후반 2분 만에 서울 수비수 칼레드의 백패스 실수를 틈타 웨슬리가 돌진하며 슈팅한 게 서울 골키퍼 양한빈의 가슴을 향하면서 땅을 쳤습니다.

기세가 오른 인천은 후반 21분 웨슬리가 페널티지역 왼쪽에서 상대 골키퍼까지 제치고 크로스를 올리자, 쇄도하던 김진야가 헤딩을 시도했지만 머리에 맞추지 못했습니다.

인천 이기형 감독은 후반 32분 김진야 대신 송시우를, 40분에는 웨슬리 대신 김대중을 투입하는 승부수를 걸었고 교체 카드가 제대로 적중했습니다.

후반 42분 김대중이 절묘한 스루패스를 찔러주자, 송시우가 골키퍼와 1대 1로 맞선 상황에서 왼발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습니다.

주심은 오프사이드 여부를 놓고 비디오판독에 나섰지만 득점으로 인정했고, 인천은 짜릿한 승리를 따내며 강등권에서 벗어났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