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유엔 사무총장 "아웅산 수치, 마지막 기회 남았다"…로힝야 경고

윤영현 기자 yoon@sbs.co.kr

작성 2017.09.17 16:20 조회 재생수46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유엔 사무총장 "아웅산 수치, 마지막 기회 남았다"…로힝야 경고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은 현지시간으로 17일 로힝야족 유혈 사태와 관련해 미얀마의 실질적 지도자인 아웅산 수치 여사를 향해 "(로힝야족을 겨냥한) 군사 공격을 멈출 마지막 기회"라고 경고했습니다.

구테흐스 총장은 내주 유엔 총회를 앞두고 영국 BBC 방송 '하드토크'와 한 인터뷰에서 "수치가 지금 이 상황을 바꾸지 않는다면 틀림없이 끔찍한 비극이 벌어질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로힝야족이 집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허용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그는 또 "미얀마 군부가 여전히 그 나라에서 우세한 세력임이 분명하다. 그들이 지금 라카인 주 현장에서 벌어지는 일들을 자행하도록 압력을 넣고 있는 것"이라며 이번 사태의 배후로 군부를 지목했습니다.

미얀마 라카인 주(州)에서는 이슬람계 소수민족 로힝야족 반군이 지난달 25일 경찰과 군을 습격한 사건을 계기로 미얀마 정부군의 대대적인 소탕 작전이 벌어지면서 로힝야족 민간인이 다수 사망하고 40만 명 이상이 방글라데시로 도피했습니다.

이들이 고향에 돌아갈 수 있도록 조치해야 한다는 구테흐스 총장의 당부는 이날 방글라데시 정부가 로힝야 난민들을 국경 지대에 격리하고 이동을 금지한 가운데 나온 것입니다.

로힝야 유혈 사태를 놓고 유엔을 포함한 국제사회는 미얀마군이 '인종청소'를 저지르고 있다며 강하게 비난하고 있으나, 수치 여사는 "가짜뉴스가 위기를 부채질한 것"이라며 이를 반박하고 있습니다.

수치 여사는 당초 유엔 총회에 참석할 예정이었으나, 쏟아지는 비판에 참석을 취소하기도 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