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물 머금은 지붕 기와 갑자기 '와르르'…"붕괴 징후도 없이 덮쳐"

윤영현 기자 yoon@sbs.co.kr

작성 2017.09.17 14:18 수정 2017.09.17 14:20 조회 재생수1,494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물 머금은 지붕 기와 갑자기 와르르…"붕괴 징후도 없이 덮쳐"


"전날 방수작업으로 물을 잔뜩 머금은 진흙 기와지붕이 아무런 붕괴 조짐 없이 갑자기 와르르 무너졌습니다."

오늘(17일) 소방관 2명의 목숨을 순식간에 앗아간 강릉 경포 '석난정' 화재 진압 현장에 있었던 동료 소방관들은 갑작스러운 참사에 망연자실했습니다.

붕괴 참사가 난 석난정은 1956년 지은 목조 건물로, 진흙을 사용해 기와지붕을 얹은 전형적인 한옥 건축물입니다.

이번 참사는 전날 화재 진화 과정에서 물을 잔뜩 머금은 진흙 기와가 하중을 견디지 못하고 순식간에 무너지면서 사고로 이어졌습니다.

당시 정자 건물 안에서는 경포 119안전센터 소속 이영욱(59) 소방위와 이호현(27) 소방사 등 2명이 잔불 정리를 하고 있었습니다.

참사가 난 석난정에 처음 불이 난 것은 어젯밤 9시 45분이었습니다.

불은 10분 만에 쩌졌습니다.

재발화 가능성에 염두에 두고 인력 2명과 소방차 1대가 남아 있다가 철수했으나 이튿날인 오늘 새벽 3시 51분쯤 연기가 다시 난다는 재발화 신고가 접수됐습니다.

1차 화재 진화 당시 불길은 가장 센 '최성기'였습니다.

이 때문에 출동한 소방대원은 정자 바깥에서 건물에 물을 뿌리는 방수작업을 했습니다.

이튿날 '연기가 난다'는 신고를 받고 2차 출동한 이 소방위 등 소방대원 4명은 2개 조로 나눠 정자 건물 내에서 도구로 연기가 나는 마룻바닥을 헤치는 작업을 하고 있었습니다.

이미 정자 건물 기와지붕은 1차 화재 당시 방화수를 많이 머금어 무거울 대로 무거워진 상태였습니다.

게다가 사고가 난 정자는 대형 호텔 신축 공사로 2년 전부터 금이 가고 기울어져 주민들이 건물 이전을 요구 중이었습니다.

한 소방관은 "조립식이나 철 빔 건물처럼 화재로 붕괴하는 사고는 '뿌지직'하는 조짐과 징후가 있는데 진흙으로 빈틈없이 지어진 한옥 건축물은 아무런 붕괴 조짐 없이 갑자기 무너지는 경우가 많다"며 "2008년 숭례문 화재 때 기왓장이 갑자기 와르르 무너진 상황과 유사하다"고 말했습니다.

또 다른 출동 소방관도 "사고가 난 정자는 비교적 작은 한옥 건축물이지만 진흙으로 얹은 지붕 기와라서 하중이 상당하다"며 "잔화 작업을 어느 정도 마무리한 상태에서 아무런 징후도 없이 갑자기 무너져 내렸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습니다.

이어 "오래된 건축물을 보존해야 한다는 일념으로 작은 불씨와 연기라도 잡으려고 적극적으로 진압하다가 변을 당한 것 같다"고 울먹였습니다.

이를 말해 주듯 석난정 참사 현장은 목재와 기와가 진흙더미 속에 널브러져 참혹한 모습이었습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석란정 붕괴 참사의 도화선이 된 화재원인 규명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습니다.

무엇보다 전기 시설이나 화기 취급 시설이 전혀 없는 비지정 문화재인 목조 건물인 석란정에서 불길이 갑자기 치솟았다는 점에 주목하고 있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