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소방관 2명 순직 참사 '석란정'…"붕괴 우려로 이전 요구했는데"

윤영현 기자 yoon@sbs.co.kr

작성 2017.09.17 13:35 조회 재생수3,720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오늘(17일) 강원 강릉에서 화재 진압 중이던 소방관 2명이 순직하는 참사가 난 '석란정(石蘭亭)'은 인근 호텔 공사 이후 외벽에 금이 가고 기울어 주민들이 건물 이전을 수차례 요구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주민 등에 따르면 2015년 12월 경포 해변 인근에 대형 신축 공사가 시작되면서 7∼8m 옆에 자리한 석란정에 금이 가 보강조치 후 공사를 요구했습니다.

이어 지난해 6월에는 공사장 인근 건물 안전 진단을 요구하기도 했습니다.

실제로 같은 달 말 석란정 외벽에 금이 가 30㎝가량의 틈이 벌어져 파이프로 보강 조치했습니다.

또 석란정 주변에는 펜스를, 지붕에는 천막을 설치하는 등의 조치가 이뤄졌습니다.

이어 최근에는 호텔 측과 석란정 소유주 등이 건물 이전을 논의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그러나 어제 화재에 이어 오늘 재발화 신고를 받고 출동해 잔불 제거 중 건물 붕괴로 경포 119안전센터 소속 이영욱(59) 소방위와 이호현(27) 소방사 등 소방관 2명이 목숨을 잃는 참사는 막지 못했습니다.

문제는 펜스 설치 후 건물 내부로 들어갈 수 없는 데다 건물 이전이 논의 중인 정자에서 원인을 알 수 없는 불이 난 점입니다.

사고로 숨진 소방관 2명은 어젯밤 9시 45분쯤 강릉시 강문동 석란정에서 불이 났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했습니다.

당시 불은 8분여 만에 진화됐으나 오늘 새벽 3시 51분 석란정에서 재발화됐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해 진화작업을 벌였습니다.

이 소방위와 이 소방사는 정자 건물 바닥에서 연기가 나자 건물 한가운데서 잔불을 제거하다가 참변을 당했습니다.

소방 관계자는 "진흙과 나무로 지어진 목조 건물이 어제 화재로 물을 많이 머금은 상태에서 무게를 견디지 못하고 무너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습니다.

한 주민은 "호텔 공사장 측에서 펜스를 설치한 이후 건물 안으로 들어가는 것이 불가능했다"며 "하지만 공사장 방향으로는 안전 펜스나 그물이 없어 건물까지 접근할 수는 있다"고 말했습니다.

경찰과 소방 당국은 안전에 취약한 석란정이 화재 진압 과정에서 무너져 내려 소방관 2명이 숨지는 참사로 이어진 것으로 보고 화재 원인을 밝히는데 수사력을 모으고 있습니다.

참사가 난 석란정은 갑인생 동갑 계원 21명이 1956년 지은 목조 기와 정자로 높이는 10m, 면적은 40㎡입니다.

정자에 전기시설은 없습니다.

경포호 주변에는 강원유형문화재 6호인 '경포대(鏡浦臺)'를 비롯해 10여 개의 누정이 있습니다.

이 중 경포대, 호해정, 방해정, 금난정 등은 지정문화재이지만 석란정 등 나머지는 비지정 문화재입니다.

비지정 문화재는 건축물대장이 없는 사실상 무허가 건물이어서 제초작업 등 환경미화 관리만 이뤄질 뿐 화재·안전은 취약합니다.

현재 강릉지역에는 비지정 문화재가 300여 곳이 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