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국정원 '언론장악 문건' 있다…방송 인사 개입 정황

임찬종 기자 cjyim@sbs.co.kr

작성 2017.09.17 11:21 조회 재생수105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국정원 언론장악 문건 있다…방송 인사 개입 정황
이명박 정부 시절 국가정보원이 MBC와 KBS 등 주요 공영방송을 중심으로 언론에 영향력을 행사하기 위한 구체적인 계획을 세웠던 것으로 전해져 검찰이 확인에 나섰습니다.

검찰 등에 따르면 원세훈 전 원장 시절 국정원은 2009년 무렵부터 MBC 등 공영방송 인사 동향 파악은 물론 구체적인 인사 개입 방향을 담은 다수의 문건을 생산했습니다.

문건에는 '일괄 사표를 받고 나서 선별적으로 수리하는 방식으로 핵심 경영진을 교체한다'는 등의 내용이 담겼습니다.

당시 MBC에서는 문건과 유사한 상황이 실제로 전개됐습니다.

이명박 정부 초기인 2008년 2월 선출된 엄기영 사장은 2009년 12월 임원 8명과 함께 재신임을 묻겠다면서 일괄 사표를 냈습니다.

이후 사표가 수리됐고 김재철 사장이 임명됐습니다.

이른바 '언론장악 문건'에는 국정원이 공영방송 고위 간부들의 성향을 파악하고 인사에 개입한 정황도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TF는 언론장악 관련 문건 다수를 서울중앙지검 전담 수사팀에 넘겼습니다.

검찰은 국정원의 언론장악 계획이 실제 실행됐는지를 들여다볼 방침입니다.

국정원 고위층과 방송사 경영진 또는 방송사 담당 정보관과 간부들 간에 부적절한 의사 교환이 있었는지가 우선 규명 대상이 될 전망입니다.

검찰 안팎에서는 김재철 전 사장 등 공영방송 전직 최고 경영진이 조사를 받을 가능성이 있다는 관측도 흘러나옵니다.

정치권에서도 의혹 규명 움직임이 가시화하고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은 그제(15일) 소속 의원 공동명의로 발의한 '이명박·박근혜 정부의 방송장악 등 언론 적폐사건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요구서'를 국회에 제출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