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퇴직 1년 남고·임용 1년밖에 안 됐는데"…소방관 2명 날벼락

윤영현 기자 yoon@sbs.co.kr

작성 2017.09.17 09:58 수정 2017.09.17 10:46 조회 재생수4,283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퇴직 1년 남고·임용 1년밖에 안 됐는데"…소방관 2명 날벼락
"오래된 건축물로 보존 가치가 높은 것으로 판단해 끝까지 현장을 지키며 화재 진압을 했는데…"

오늘(17일) 강원 강릉에서 화재 진화 중 무너진 건물에 매몰돼 순직한 소방관 2명은 '석란정' 건물 기와가 무너지는 상황에서도 끝까지 화마와 싸운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 사고로 숨진 이영옥(59) 소방위와 이호현(27) 소방사는 새벽 4시 29분쯤 석란정 화재 현장에 출동해 잔불 정리 중 무너진 건물 더미에 매몰돼 숨졌습니다.

이들은 어젯밤 9시 45분쯤 강릉시 강문동 석란정에서 불이 났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했습니다.

당시 불은 8분여 만에 진화됐으나 오늘 새벽 3시 51분 석란정에서 재발화됐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해 진화작업을 벌였습니다.

이 소방위와 이 소방사는 정자 건물 바닥에서 연기가 나자 건물 한가운데서 잔불을 제거하다가 참변을 당했습니다.

1988년 2월 임용된 이 소방위는 퇴직을 불과 1년여 앞두고 있었고, 이 소방사는 임용된 지 불과 8개월밖에 안 돼 안타까움을 더하고 있습니다.

이 소방위는 아내와 장성한 아들을 두고 있고, 이 소방사는 부모와 여동생을 둔 미혼으로 알려졌습니다.

불이 난 석란정은 1956년 건축 된 무허가 목조 건물로, 과거 유생들이 이용한 정자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그러나 최근 석란정 인근에 대형 호텔 신축 공사가 진행 중이어서 건물 외벽에 금이 가는 등 안전에 이상이 있었다는 게 주민들의 진술입니다.

소방 관계자는 "오래된 건축물은 보존 가치가 높을 것으로 판단해 적극적으로 화재 진압을 하다가 변을 당한 것 같다"며 "진흙과 나무로 지어진 목조 건물이 전날 화재로 물을 많이 머금은 상태에서 견디지 못하고 무너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