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리시먼, PGA 투어 PO 3차전 5타 차 선두…데이·파울러 2위

유병민 기자 yuballs@sbs.co.kr

작성 2017.09.17 10:23 조회 재생수13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마크 리시먼이 미국프로골프 투어 2016~2017시즌 플레이오프 3차전에서 사흘 내내 단독 선두 자리를 지키는 데 성공했습니다.

리시먼은 오늘(17일) 미국 일리노이주 레이크 포리스트의 콘웨이 팜스 골프클럽에서 열린 BMW 챔피언십 3라운드에서 버디 5개와 보기 2개를 묶어 3언더파 68타를 쳤습니다.

중간합계 19언더파 194타를 기록한 리시먼은 공동 2위 제이슨 데이, 리키 파울러와 격차를 전날 3타에서 5타로 벌리며 '와이어 투 와이어' 우승 가능성을 높였습니다.

현재 페덱스컵 랭킹 7위인 리시먼은 이 대회에서 우승하면 4위로 순위를 끌어 올릴 수 있습니다.

전반에는 버디(3번홀)-보기(4번홀)-버디(5번홀)-보기(7번홀)-버디(8번홀)로 오가며 다소 기복이 있었습니다.

후반에는 파4 13번 홀에서 약 4.5m 버디 퍼트에 성공하고 마지막 파5 18번 홀을 버디로 마무리해 기분 좋게 3라운드를 마쳤습니다.

파울러와 데이는 각각 1타만 줄이는 데 그쳤습니다.

파울러는 파4 1번 홀에서 약 8m 이글 퍼트를 넣으며 힘차게 출발했습니다.

그러나 후반에 버디 1개와 보기 2개만 추가하면서 이날 총 1타만 줄이는 데 그쳤습니다.

데이도 이날 버디 2개와 보기 1개로 1타만 줄여 리시먼과의 격차를 줄이지 못했습니다.

저스틴 로즈가 단독 4위(12언더파 201타)로 전날보다 8계단 상승했고, 욘 람은 전날보다 24계단이나 상승한 공동 5위(11언더파 202타)로 뛰어올랐습니다.

'페덱스컵 랭킹 빅3'의 부진은 이어졌습니다.

조던 스피스는 중간합계 7언더파 206타로 공동 27위, 저스틴 토머스는 중간합계 5언더파 208타로 공동 41위, 더스틴 존슨은 중간합계 1언더파 212타로 공동 55위로 모두 순위가 하락했습니다.

강성훈은 이날 버디 6개와 보기 3개를 묶어 3언더파 68타를 치고 중간합계 4언더파 209타로 공동 45위를 차지했습니다.

전날보다 5계단 오른 순위입니다.

김시우는 1오버파에 그치며 중간합계 2오버파 215타로 부진, 공동 64위로 뒤처졌습니다.

시즌 마지막 대회인 투어 챔피언십에는 페덱스컵 랭킹 상위 30명만 출전할 수 있는데, 강성훈과 김시우는 현재 각각 52위, 45위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