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태풍 '탈림' 점점 다가오는 중…제주, 오늘 밤이 '고비'

부산·울산·경남 해안, 내일(17일) 새벽 태풍특보 예정

안영인 기자 youngin@sbs.co.kr

작성 2017.09.16 20:47 수정 2017.09.16 22:25 조회 재생수3,077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태풍 탈림이 제주도와 남해상에 점점 다가서고 있습니다. 오늘(16일)밤이 고비가 될텐데 특히 바람 피해 없도록 대비하시는 게 좋겠습니다.

안영인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학교 지붕을 덮었던 방수 외벽이 완전히 뜯겨 나갔습니다. 강풍을 견디지 못한 겁니다.

[학교 당직 근무자 : 태풍의 영향으로 조금 셌어요. 씌웠던게 한꺼번에 싹 벗겨진거죠.]

제주와 다른 지역을 잇는 여객선은 이틀째 발이 묶였습니다. 제주도 내 항·포구엔 2천여 척의 어선이 대피했습니다.

한라산 국립공원 입산도 전면 통제됐습니다. 하지만 태풍이 당초 예상만큼 북상하지 못하면서 바람이 약해져 항공편 결항은 없었습니다.

제주도 남쪽 먼바다에서 북상 중인 태풍 탈림은 밤사이 서귀포 남동쪽 먼 해상을 지나 내일 오전에는 일본 규슈에 상륙할 전망입니다.

이에 따라 태풍이 한반도에 가장 가까이 다가서는 오늘 밤부터 내일 낮 사이가 이번 태풍의 고비가 될 전망입니다.

태풍 중심에서 가까운 부산과 울산, 경남 해안에는 내일 새벽에 태풍특보가 내려질 예정입니다. 비보다는 바람이 강하겠습니다.

[우진규/기상청 예보분석관 : 남해안과 동해안을 중심으로 바람이 강하게 불것으로 예상돼 이에 대한 대비가 필요할 것으로 보입니다.]

기상청은 제주도 해안과 남해안, 동해안에는 너울성 파도가 해안도로나 방파제를 넘는 곳도 있겠다면서 피해가 없도록 대비할 것을 당부했습니다.

(영상취재 : 유동혁·김기만 JIBS, 영상편집 : 우기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