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지난해 기준 나랏빚 626.9조 확정…1인당 1천223만 원

최우철 기자 justrue1@sbs.co.kr

작성 2017.09.16 09:17 조회 재생수108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획재정부는 우리나라의 중앙·지방정부가 반드시 갚아야 할 국가채무(D1)는 626조 9천억 원, 국내총생산(GDP) 대비 38.3%로 최종 확정됐다고 밝혔습니다.

이는 지난 4월 발표한 잠정치 대비 2천억 원 가량 줄어든 것으로 재정건전성 제고를 위해 지방자치단체에서 지방채 발행잔액을 줄였기 때문입니다.

기재부 관계자는 "국가채무는 중앙정부와 지방정부 채무를 합한 것으로 4월 국가결산시에는 지방정부 결산이 끝나지 않아 잠정치를 반영했다"면서 "최근 확정치를 받아 반영한 결과 지자체 채무가 줄면서 전체 국가채무가 2천억원 가량 감소했다"고 설명했습니다.

국가채무 확정치를 지난해 통계청 추계인구로 계산하면 국민 1인당 국가채무는 약 1천223만 원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