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신고리 건설재개 측 "시민행동, 공론화 승복 의사 밝혀야"

SBS뉴스

작성 2017.09.15 23:45 조회 재생수9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신고리 5·6호기 공론조사 과정에 참여하는 '건설재개' 측이 '건설중단' 측의 공론화 보이콧 움직임을 비판했다.

한국원자력학회 등 건설재개 측 대표단은 15일 보도자료를 내고 "'신고리 5·6호기 백지화 시민행동(이하 시민행동)'은 10월 20일까지 진행될 공론화 과정에서 본인들의 의견이 반영되지 않을 경우 지금과 같이 지속해서 '공론화 탈퇴'를 거론할 것인지, 공론화 결과에 승복할 의사가 있는지 명백히 밝혀야 한다"고 요구했다.

대표단은 "지금의 작태는 오리엔테이션을 위한 토론자료집을 만들지 못하게 하려는 시민행동 측의 술책으로밖에 볼 수 없으며 이에 대한 모든 책임을 져야 함을 엄중히 경고한다"고 비판했다.

대표단은 "시민행동이 신고리 5·6호기 공론화의 첫 시작인 시민참여단 오리엔테이션을 하루 앞두고 기자회견을 통해 공론화 자체의 권위와 의미를 무력화시키려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대표단은 "양측은 지난 9월 8일 회의를 통해 시민참여단에 제공될 토론집 구성원칙에 최종 합의했음에도 불구하고 시민행동 측은 공론화위가 원칙을 뒤집었다는 억지주장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공론화위는 시민참여단에 제공되는 자료집에 대한 사실 여부를 확인하는 상호검증 과정을 거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며 "객관적인 사실만을 자료집에 담는다면 이런 방침에 동의하지 않을 이유가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오히려 건설재개 측은 공론화 과정에서 중립을 지켜야 하는 정부가 탈원전을 홍보하기 위한 홈페이지인 '에너지전환정보센터'를 만들어 시민단체의 편을 들어주고 있음에도 성공적인 공론화를 위해 공정성 시비를 자제해왔다"고 말했다.

대표단은 시민행동 측 주장의 진위를 확인하기 위해 공론화위가 논란이 된 자료집과 동영상 목차와 관련된 공론화위 공문과 찬반 양측이 참여한 9월 8일 소통협의회 회의록·녹음 파일을 언론에 공개할 것을 요구했다.

또 "공론화위는 '공론화 탈퇴'를 볼모로 한 억지주장을 계속하고 있는 시민행동의 요구를 중지시키고 공론화 과정의 공정성과 중립성을 준수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건설재개 측은 앞으로도 그동안 해왔던 것과 같이 신고리 5·6호기 공론화 전 과정을 충실히 이행할 것이며 공론화의 공정성과 중립성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건설중단' 측 대표로 참여해온 시민행동은 시민참여단에 제공할 자료집 작성 과정에서 '건설재개' 측은 물론이고 공론화위와 의견 차이가 좁혀지지 않고, 전체적으로 공론화 과정이 합리적으로 진행되지 않는다고 보고 이날 긴급 비상대표자회의를 열어 공론화 참여를 중단할지를 논의했다.

시민행동은 일단 참여는 계속하기로 했지만, 16일 열리는 시민참여단의 오리엔테이션 참석 이후 진로에 대해서는 이달 22일 열리는 다음 대표자회의에서 결정하기로 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