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25% 요금 할인'했는데 돈 더 낸다?…부담 여전한 이유

김수형 기자 sean@sbs.co.kr

작성 2017.09.15 21:23 수정 2017.09.15 22:17 조회 재생수7,359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새 휴대전화를 개통할 때 소비자들은 단말기 지원금을 받거나 통신요금을 일정부분 할인받는 두 가지 방법 가운데 하나를 선택하지요. 오늘(15일)부터 약정할인율이 20%에서 25%로 올라가면서 최신폰을 구입하는 신규 가입자들은 통신료 할인을 받는 게 훨씬 유리해졌습니다. 예를 들어 갤럭시 노트8를 사면서 6만 원대 요금제에 가입하면 25% 통신료 할인이 단말기 지원금 받는 것보다 26만 1천 원 정도 이득입니다. 하지만 매달 빠져나가는 돈은 큰 차이가 없을 거라는데, 왜 그런 걸까요?

김수형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최신 스마트폰 갤럭시 노트8을 개통하는 소비자들의 90% 이상이 25% 요금할인을 선택했습니다.

[김정민/갤럭시노트8 개통자 : 개략적으로 계산을 해보니까 그게(요금할인) 더 저렴하다고 생각되더라고요.]

하지만 통신료는 내려가도 단말기 값은 올라갔습니다.

갤럭시 노트7의 출고가는 98만 9천 원이었지만, 노트 8은 109만 5천 원에 달합니다. 10만 5천 원 넘게 오른 겁니다.

6만 원대 요금제를 쓰는 고객의 경우 갤럭시 노트 7을 사용할 때는 단말기 할부금을 합쳐 매달 9만 4천 원을 냈지만 갤럭시 노트 8을 쓰면 25% 요금 할인을 받아도 월 9만 5천 원을 내야 합니다.

매달 오히려 1천 원씩 더 내는 겁니다.

더 큰 문제는 우리나라만 단말기 출고가가 좀처럼 떨어지지 않는다는 겁니다.

방송통신위원회가 갤럭시 노트 4가 출시된 해외 7개국의 평균 출고가를 조사했더니 우리나라만 처음 출고가를 그대로 유지하고 있었습니다.

[윤문용/녹색소비자연대 정책국장 : 정부 정책 자체가 이런 출고가 인상으로 인해서 완전히 무용지물이 되고 있다 이렇게 보는 거죠.]

가계 통신비를 실질적으로 줄이려면 치솟는 단말기 가격을 낮추기 위한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습니다.

(영상편집 : 이찬수, 영상편집 : 이재성, VJ : 정영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