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이낙연 총리가 국정원에 던진 말..."총리 쉽게 안 봤으면 좋겠습니다"

진송민 기자 mikegogo@sbs.co.kr

작성 2017.09.15 16:44 수정 2017.09.15 19:38 조회 재생수35,833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 기사 어때요?
어제(14일) 열린 교육·사회·문화 분야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의원이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의 투명성에 대해 문제를 제기했습니다.

이낙연 총리에게 질문한 박 의원은 "정부 부처가 각 부처 특수활동비를 대폭 삭감했다"며 "그런데 국정원만 지금 현재 예외로 돼 있다"고 의문을 제기했습니다. 이 총리는 "투명하게 하면 국정원의 인원, 조직 규모 등이 드러나기 때문에 외국에서도 뭉뚱그리는 사례들이 많다"고 대답하며 "최대한 공개될 수 있고, 감시될 수 있고, 통제받을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옳은 방향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개혁위를 통해서 "국정원에게 부탁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에 박 의원이 "국정원이 지시한다고 해서 고쳐질 조직도 아니"라고 말하자 이 총리는 "국정원이 설령 그렇다고 하더라도 (국정원이) 총리도 쉽게 보지 않았으면 좋겠다"라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