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김명수 대법원장도 '난항'…국민의당 "민주당 사과가 먼저"

김용태 기자 tai@sbs.co.kr

작성 2017.09.15 01:25 수정 2017.09.15 01:33 조회 재생수425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박상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의 국회 부적격 보고서 채택에 이어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의 심사보고서 채택도 이틀째 미뤄져 난항을 겪고 있습니다. 민주당은 김명수 지키기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는데 캐스팅 보트를 쥔 국민의당은 먼저 여당의 사과를 요구하고 있습니다.

김용태 기자입니다.

<기자>

박성진 중소 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의 부적격 보고서를 받아본 문재인 대통령은 '담담하게 하라'고만 말했습니다. 임명이나 지명 철회를 보류한 채 당분간 지켜보겠단 뜻으로 해석됩니다.

청와대 관계자는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는 대상은 박 후보자가 아니라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자"라고 전했습니다.

여당은 소속 의원들에게 해외 출장 금지령을 내리며 김 후보자 임명안 표결에 총력 대비하고 있습니다. 양승태 대법원장 임기가 24일로 끝나는 만큼 이전에 임명동의안을 처리해야 한다고 야당을 압박했습니다.

[박홍근/더불어민주당 원내수석부대표 : 대법원장 공백 사태를 초래한다면, 이는 입법부가 사법부를 무력화시키는 정면도전으로 기록될 것입니다.]

보수 야당의 반대 속에 캐스팅보트를 쥔 국민의당은 이번에도 자유투표에 맡길 방침입니다.

하지만 헌재소장 임명안 부결 뒤, '적폐'라고 자신들을 공격한 민주당 지도부의 사과가 없으면 표결 절차에도 협조하기 어렵다고 선을 그었습니다.

[이용호/국민의당 정책위의장 : (더불어민주당은) 더불어 정치할 생각이 전혀 없는 정당입니다. 협치는 고사하고 자기들 잘못까지 국민의당에 덤터기를 씌우고 있습니다.]

여야는 김명수 후보자 심사경과 보고서를 작성할 예정이지만, 적격, 부적격 여부조차 합의 안 돼 결과는 불투명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