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보수 개신교, 김동연 부총리 만나 '과세·사찰 우려' 표명

송욱 기자 songxu@sbs.co.kr

작성 2017.09.15 01:25 수정 2017.09.15 01:31 조회 재생수177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내년 1월부터 시행될 종교인 소득과세를 앞두고 김동연 경제부총리가 종교계 인사들을 잇따라 만나 협조를 구하고 있습니다. 종교계도 대체로 받아들이는 분위기인데, 어제(14일) 만난 보수 개신교단은 시행을 2년 유예하라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습니다.

송욱 기자입니다.

<기자>

김동연 부총리가 보수 개신교계 인사들을 만났습니다. 과세에 대해 공감을 표명한 불교와 천주교에 이어 세 번째 종교인들과의 만남입니다.

엄기호 한국기독교총연합회 대표회장은 간담회가 시작되자마자 내년 과세 시행에 대해 우려의 목소리를 냈습니다.

[엄기호/한국기독교총연합회 대표회장 : (종교계와) 소통도 없이 시행 매뉴얼이 만들어져서, 종교 갈등과 침해는 물론 근간 뿌리째 흔들려 버리는 내용이 포함돼 있어서.]

정서영 한국교회연합 대표회장은 세무사찰에 대해 우려를 나타냈습니다.

[정서영/한국교회연합 대표회장 : 정부가 교회를 사찰한다는 데에 우리가 굉장히 지금 예민해져 있는 거예요. 쓸데없이 헌금하고 오해받을 소지도 있기 때문에….]

보수 개신교 측은 종교인 과세를 반대하는 건 아니지만 준비가 덜 됐다며 2년간 과세를 유예해줄 것을 요청했습니다.

김 부총리는 종교계를 사찰 할 의도는 없다고 강조하면서, 유예를 위해선 법을 개정해야 하기 때문에 국회에서 논의해야 한다고 선을 그었습니다.

[김동연/부총리 겸 기획재정부장관 : 유예가 금년 말로 끝나기 때문에 내년에 시행하는 데에 차질 없도록 준비한다는 게 저희 입장입니다.]

김 부총리는 오늘 종교인 과세에 찬성하는 진보 개신교 측을 만나는 데 이어 원불교 등 국내 7대 종단 방문을 이어 갈 계획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