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정부 "북한에 인도적 지원 검토…유엔 등 국제기구 요청"

안정식 기자 cs7922@sbs.co.kr

작성 2017.09.15 01:25 수정 2017.09.15 01:27 조회 재생수134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북한에 대한 제재 국면에서 정부가 북한에 800만 달러 규모의 인도적 지원을 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히면서 정치권에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국제기구의 요청에 따라 정치적 상황과 관계없이 현물로 지원하는 거라고 정부는 설명하고 있지만, 보수야당은 철회를 요구했습니다.

안정식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정부가 국제기구의 대북인도지원사업에 800만 달러를 지원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백태현/통일부 대변인 : 유니세프, 세계식량계획(WFP) 등 유엔 산하 국제기구의 요청에 따른 대북지원 사업에 대해 논의할 예정입니다.]

구체적으로 WFP의 아동, 임산부 영양지원에 450만 달러, 유니세프의 아동, 임산부 백신과 의약품 지원에 350만 달러를 지원하는 내용입니다.

통일부는 인도적 지원은 정치적 상황과 관계없이 추진하겠다는 정부의 원칙에 따른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또, 현금지원이 아니고 취약계층을 돕는 현물지원 사업이기 때문에 전용가능성도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정부는 오는 21일 남북교류협력추진협의회에서 안건을 논의할 예정입니다.

보수야당은 유엔 제재 이틀 만에 나온 정부의 대북지원방침에 즉각 철회를 요구했습니다.

[전희경/자유한국당 대변인 : (모든 자원을) 핵과 미사일 개발에만 쏟아붓는 김정은 정권의 연명을 도와주는 것이야말로 북한주민에게 가장 비인도적이고 가혹한 처사입니다.]

정부가 교류협력추진협의회를 1주일이나 남겨놓은 상황에서 언론을 통해 안건을 미리 공개한 것은 여론의 추이를 지켜보겠다는 뜻이어서, 지원의 현실화 여부는 결국 여론 동향과 북한 추가도발 여부 등에 달린 것으로 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