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뉴스pick] '자폐아 출산' 이유 밝혀낸 한국계 과학자 부부…원인은?

장현은 작가, 김도균 기자 getset@sbs.co.kr

작성 2017.09.14 18:13 조회 재생수65,336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뉴스pick] 자폐아 출산 이유 밝혀낸 한국계 과학자 부부…원인은?
미국 명문대에서 교수로 활동 중인 한국계 과학자 부부가 자폐아 출산 원인을 밝혀 화제입니다.

임신 중 미생물에 감염되면 자폐아를 출산할 위험이 있다고 부부는 밝혔습니다. 

한국계 과학자 부부인 허준렬 하버드 의대 교수와 글로리아 최 미국 MIT 교수 공동 연구진은 "임신한 쥐가 미생물에 감염됐을 때 특정 면역물질이 새끼의 뇌 발달에 영향을 미치고 이로 인해 자폐증이 유발됨을 확인했다"고 전했습니다.

오늘(14일) 국제학술지 '네이처'에는 허 교수 공동연구진의 연구논문 두 편이 실렸습니다.

두 논문의 1저자는 각각 임영신 MIT 박사와 김상두·김현주 매사추세츠 의대 박사입니다.

이들이 발표한 논문에는 임신 중 바이러스에 감염된 생쥐가 자폐 증세를 보이는 새끼를 낳는 과정이 구체적으로 정리됐습니다. 

허 교수 부부는 앞서 지난해에는 생쥐가 임신 중 바이러스에서 감염되면 특정 면역세포에서 단백질이 분비돼 태아의 뇌세포 발달에 영향을 미친다는 사실을 알아냈습니다.

이렇게 태어난 생쥐 새끼는 같은 행동을 반복하고 동료들과 어울리지 않는 등의 자폐 증세를 보였습니다.

연구진은 이번에 소화기관에 있는 특정 장내세균으로 인해 태아의 뇌세포에 영향을 미치는 면역세포가 만들어진다는 사실을 알아냈습니다.

연구진이 항생제로 이 장내세균을 없애자 생쥐는 정상적인 새끼를 낳았습니다.

네이처지는 이 논문들을 이번 호의 가장 중요한 연구 성과로 소개했습니다.

텍사스대 사우스웨스턴병원의 크레이그 파월 교수는 네이처 논평논문에서 "장내세균과 면역체계, 뇌 발달의 복잡한 상호작용에 대한 귀중한 단서를 제공했다"고 평가했습니다.

아직 동물실험 단계이지만 이 실험으로 자폐증을 근본적으로 치료할 수 있는 길을 열었다는 평가를 받고 있습니다.

허 교수는 "우리 두 사람의 전문분야가 면역학과 신경생물학으로 각각 다른데, 이번 연구와 같은 신경면역학 쪽 연구를 하는 데 큰 도움이 된다"며 부부 과학자의 장점을 꼽았습니다.

'뉴스 픽'입니다.

(사진 출처=픽사베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