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박상기, BBK 재수사 요청에 "새 단서 확인시 필요성 검토"

SBS뉴스

작성 2017.09.14 15:33 조회 재생수476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박상기, BBK 재수사 요청에 "새 단서 확인시 필요성 검토"
박상기 법무부 장관은 14일 'BBK 주가조작' 의혹 사건 재수사 여부와 관련, "검찰에서도 새로운 수사 단서가 추가로 확인되면 재수사 필요성을 신중하게 검토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박 장관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교육·사회·문화분야 대정부질문에서 'BBK 사건은 (현재도) 진행 중으로, 검찰이 스스로 수사를 잘못했다고 사죄하고 전면적인 재수사를 해야 한다'는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의원의 질의에 이같이 답했다.

박 의원은 이에 BBK 사건의 '가짜 편지'와 관련한 새로운 단서라며 자신에게 온 문자를 공개했다.

박 의원은 "'기회가 되면 정식으로 사죄하겠다. 두 개의 카드가 남아있다. 지금 쓸 때는 아니다. 가짜 편지의 검찰청 발표는 박모 검사의 말 빼고는 모두 거짓이다'라는 문자 메시지가 왔다"며 "문자의 발신인 등 자료를 제공해 드릴 테니 새로운 수사를 해달라"고 촉구했다.

박 장관은 이와 관련 "관련 자료를 보내주시면 신중하게 재수사 여부를 검토하겠다"고 강조했다.

'BBK 가짜편지'는 2007년 17대 대선을 앞두고 의혹의 당사자인 김경준 전 BBK투자자문 대표가 이명박 당시 한나라당 후보에게 타격을 주려고 당시 여권과의 교감 아래 입국했다는 '기획입국설'의 근거가 된 자료다.

박 장관은 또 정봉주 전 의원에 대한 특별사면 요구에는 "사면에 대해서는 말씀드리기 곤란하다"고 밝혔다.

정 전 의원은 2007년 대선 당시 이명박 대통령 후보가 BBK 주가조작 사건 등에 연루됐다는 내용의 허위사실을 유포한 혐의(공직선거법 위반 등)로 불구속 기소됐고, 2011년 징역 1년을 선고받았다.

박 장관은 직전 박근혜 정권의 '비선 실세' 최순실 씨의 해외 재산 부분에 대해선 "독일 헤센주 검찰총장이 법무부에 보낸 서신이 있는데, 우리가 요구할 사항도 있다"며 "법무부는 독일에 있는 최순실의 해외 재산에 대한 조치를, 독일도 최순실에 대한 법적 조치 필요성을 느끼는 것 같다"고 설명했다.

(연합뉴스/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