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김여진-문성근 얼굴 합성사진, 국정원 소행 드러나

SBS뉴스

작성 2017.09.14 16:52 조회 재생수1,494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김여진-문성근 얼굴 합성사진, 국정원 소행 드러나
영화배우 김여진과 문성근의 이미지를 실추시키기 위해서 두 사람의 얼굴을 나체 사진 등에 합성해 온라인에 유포했던 사건이 국가정보원의 소행으로 전해져 충격을 주고 있다.

14일 국정원 개혁 위원회는 2011년 당시 국정원에서 김여진, 문성근 두 배우의 부적절한 관계를 나타내도록 합성한 사진을 제작해 유포하는 취지의 내부 문건을 발견해 원세훈 전 원장 등을 검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국정원에서 제작해 유포한 것으로 전해진 문제의 사진을 보면 나체 상태의 두 남녀의 사진에 각각 문성근과 김여진의 얼굴이 합성되어 있다. "공화국 인민배우 김여진, 문성근 주연 육체관계"라는 글도 적혀있다.

이 사진은 국정원 심리전단 팀이 좌파 연예인으로 분류한 배우 문성근과 김여진의 부적절한 관계를 꾸며내 이미지를 실추시키는 내용의 계획서를 작성해 상부에 보고한 뒤 실행에 옮겼다고 국정원 개혁위는 설명했다.

지난 11일 국정원 개혁 위원회가 발표한 이른바 MB 블랙리스트에 오른 연예인 82명 중에 문성근, 김여진도 포함되어 있었다. 국정원은 블랙리스트를 제작해 정권에 비판적인 성향을 드러내는 문화ㆍ예술계 인사나 단체를 겨냥해 압박하도록 지시했다는 혐의를 받고 있다.

문성근은 지난 12일 SBS funE 취재진에게 "연예인의 밥줄을 끊어놓는 블랙리스트는 당연히 사라져야 할 범죄"라면서 "민형사상 소송을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문성근을 비롯해 블랙리스트 관련 피해자들의 소송 대리를 맡은 김용민 변호사는 SBS funE 취재진과의 전화통화에서 "구체적인 피해 사례를 수집하고 있다. 이미 블래리스트 명단에 올라간 것만으로도 피해를 입었기 때문에, 이를 작성하거나 관여한 사람들에 대한 법적 책임을 묻는다."고 밝혔다.

문성근은 오는 19일 블랙리스트 사건과 관련 피해자로 검찰에 출석한다.


(SBS funE 강경윤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