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사랑의 온도 서현진 “양세종과 키스신, 풋풋한 느낌이었다”

SBS뉴스

작성 2017.09.14 15:23 조회 재생수439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사랑의 온도 서현진 “양세종과 키스신, 풋풋한 느낌이었다”
‘사랑의 온도’ 서현진이 양세종과 키스신을 떠올렸다.

서현진은 14일 오후 2시 서울 강서구 목동 SBS 사옥에서 진행된 SBS 새 월화드라마 ‘사랑의 온도’(극본 하명희, 연출 남건)에서 “양세종과 키스신은 초반에 있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이 키스신은 풋풋하고 대학생 키스신 같은 느낌이다. 서로 조심스러웠다”라며 “앞으로 수위는 하명히 작가만 알고 있다. 드라마가 5년이 애절하게 튀어서 진해지지 않을까 기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서현진은 극중 꿈을 위해 대기업을 뛰쳐나오는 무모함을 가졌지만 사랑 앞에선 이성적인 드라마 작가 이현수 역을 맡았다. 이현수는 첫눈에 반한다는 말에 대한 불신, 자신보다 여섯 살이나 어린 남자라는 편견 때문에 온정선(양세종 분)을 밀어내는 인물.

출연 이유에 대해서는 “나는 전작이 사건 위주의 드라마여서 감정을 다루는 드라마 하고 싶었다. 하명희 작가 대본이 섬세하고 우리 드라마는 인물의 감정선 자체가 사건이다. 연기하기는 쉽지 않지만 섬세하게 표현해보고 싶어서 출연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사랑의 온도’는 사랑을 인지하는 타이밍이 달랐던 여자 현수와 남자 정선이 만남과 헤어짐, 그리고 재회를 거치며 사랑의 ‘최적’ 온도를 찾아가는 온도조절 로맨스 드라마. ‘조작’의 바통을 이어받아 오는 18일 첫 방송된다.

사진=김현철 기자
손재은 기자  

(SBS funE 손재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