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당진 자동차부품 제조공장서 근로자 고로에 빠져 전신 화상

SBS뉴스

작성 2017.09.14 14:10 조회 재생수22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14일 오전 9시께 충남 당진시 한 자동차부품 공장에서 근로자 A(21)씨가 납을 녹여둔 고로에 빠져, 전신에 3도 화상을 입었다.

A씨 동료들의 신고를 받은 119 구급대원이 헬기를 이용, 병원으로 옮겼으나 위중한 상태로 전해졌다.

당시 A씨는 고로 인근에서 전기 관련 작업을 하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