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사할린 강제동원 원혼 '고국 품으로'…유해 12위 봉환

이종훈 기자 whybe0419@sbs.co.kr

작성 2017.09.14 13:39 조회 재생수39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일제에 의해 사할린에 강제 동원됐던 한국인 희생자 유골이 고국으로 봉환됩니다.

행정안전부는 러시아 정부와 협의를 통해 사할린 강제동원 한국인 희생자 유골 12위를 국내로 이송해 내일(15일) 천안 국립망향의동산에 안치한다고 밝혔습니다.

그동안 정부는 2011∼2015년 사할린에서 한인묘지 조사사업을 추진해 총 1만 5천 110기의 한인 묘지가 있다는 사실을 확인했습니다.

한국과 러시아 양국은 지난 2013년 5월 인도주의적 차원에서 한인 유골 발굴과 봉환에 합의했고 2013년 유해 1위가 국내로 처음 이송된 이후 2014년 18위, 2015년 13위, 2016년 11위에 이어 올해도 12위를 국내로 봉환하게 됐습니다.

일제는 지난 1938∼1945년 사할린으로 3만 명 이상(학계 추정)의 한인을 끌고 가 탄광과 토목공사 현장, 공장 등에서 혹독한 강제노역을 시킨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하지만 동원된 한인 대부분은 해방 후에도 귀국하지 못했고 1990년 한-러 수교 전까지 한 번도 고국 땅을 밟지 못한 채 이국에서 생을 마감했습니다.

윤종인 행안부 지방자치분권실장은 "정부는 강제동원희생자의 넋을 달래고 그 유가족을 위로하기 위해 앞으로도 유골봉환 사업을 착실히 추진하겠다"고 말했습니다.

행안부는 국내 봉환이 가능한 한인 유해는 총 3천 4백여 구에 달하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으며 이 중 330위는 유족이 고국 안치를 희망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