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중국, 북한 6차핵실험 이후 안보리회의서 '규탄' 표현 첫 사용

조성현 기자 eyebrow@sbs.co.kr

작성 2017.09.14 04:25 조회 재생수223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중국이 북한의 6차 핵실험 이후부터 유엔 안보리 회의에서 북한에 대해 '규탄'이라는 용어를 처음 사용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중국은 그동안 북한의 도발에 대응해 열린 안보리 회의에서 주로 '강력히 반대한다'라는 표현을 사용해왔으나 이번의 경우 류제이 유엔주재 중국 대사가 지난 4일 열린 안보리 긴급회의에서 북한에 대해 '규탄'이라는 용어를 썼습니다.

중국이 안보리 공식회의에서 북한에 대해 규탄이라는 표현을 쓴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류 대사는 안보리가 새 대북제재 결의 2375호를 채택한 11일 회의에서도 발언을 통해 "북한은 국제사회의 총체적인 반대에도 또다시 핵실험을 했다"면서 "중국 정부는 그 같은 행위를 확고히 반대하고 강력히 규탄한다"고 했습니다.

이는 북한 핵 위협에 대한 중국의 한층 엄중해진 인식을 반영한 것으로 풀이됩니다.

외교 소식통은 "그동안의 중국 대응과 비교할 때 상당히 달라진 부분이며, 의미가 있다"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