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김동연 "최저임금 인상 꼭 필요, 속도는 신중하게 조절"

강청완 기자 blue@sbs.co.kr

작성 2017.09.13 21:14 수정 2017.09.13 21:56 조회 재생수3,919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오늘(13일) 국회의 경제 분야 대정부질문은 최저임금과 증세 문제로 뜨거웠습니다. 김동연 경제부총리는 최저임금 인상이 꼭 필요하다면서도 속도는 신중하게 조절하겠다고 말했습니다.

강청완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오는 2020년까지 최저임금을 1만 원으로 올린다는 정부 계획에 대해 야당은 너무 성급하다며 속도를 문제 삼았습니다.

[김성식/국민의당 의원 : (최저임금이) 너무 급격히 오르면 일자리가 오히려 줄어들 수도 있죠? (그렇습니다.) 영세 중소상공인도 어려워지죠?]

김동연 경제부총리는 최저임금 인상 방침을 분명히 하면서도 신중히 조절하겠다고 답했습니다.

[김동연/경제부총리 : 최저임금을 올리는 그런 것은 필요하다고 보고요, 다만 속도라든지 정도에 대해서는 상황을 보면서 좀 고려해야 할 사항이 아닌가.]

보편적 증세'를 논의하자는 제안이 여당에서도 나왔고 불공정거래를 개선하라는 지적도 쏟아졌습니다.

[박용진/더불어민주당 의원 : 증세방안에 대한 책임 있는 논의가 필요하지 않나 생각합니다. 저는 증세 없는 복지, 허구라고 생각합니다.]

김 부총리는 보유세 도입을 포함한 증세는 당장 검토하고 있지 않다고 선을 그었습니다.

대정부질문 내내 여유 있는 답변 태도로 화제를 모았던 이낙연 국무총리는 오늘도 노련했습니다.

[이낙연/국무총리 : ((신고리원전 건설 중단) 국회에 보고했습니까?) 당연히 보고가 되고, 오늘 이렇게 제가 의원님께 추궁을 당하고 있지 않습니까.]

이 총리는 잇단 국무위원 낙마에 대해서 "아쉬움이 있다"고 답했습니다.

(영상취재 : 배문산, 영상편집 : 최진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