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뉴스pick] 김제동 "국정원 직원 왈, MB가 내 걱정 많이 한다더라"

SBS뉴스

작성 2017.09.13 18:47 조회 재생수63,444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뉴스pick] 김제동 "국정원 직원 왈, MB가 내 걱정 많이 한다더라"
이명박 정권 시절 국가정보원이 작성한 이른바 'MB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가 공개돼 파문이 일고 있는 가운데, 방송인 김제동 씨가 MB 정권 당시 자신이 겪은 국가정보원 직원과의 일화를 소개했습니다.

김 씨는 오늘(13일) 서울 상암동 MBC 건물에서 진행된 전국언론노동조합 MBC 본부 주최 총파업 결의대회에 참석해 그간 정부로부터 압박을 받아왔던 이야기를 털어놨습니다.

김 씨는 "당시 국정원 직원을 집 앞 술집에서 만났는데 노무현 대통령 서거 때 노제 사회를 맡았으니 1주기 때는 안 가도 되지 않겠느냐는 제안을 했다"며 "그러면서 '제동 씨도 방송을 해야 하지 않느냐'고 덧붙였다"고 말했습니다.

또 김 씨는 "그때 국정원 직원은 자기가 VIP(이명박 대통령)에게 직보하는 사람이라고 했다"며 "VIP가 내 걱정을 많이 한다고 전했다. 당시에는 설마 VIP와 직보하는 사이일까 생각했는데 이번에 확인된 국정원 문건을 보니 진짜였다"고 밝혔습니다.

김 씨는 국정원 직원이 다른 사람에게 보고 문자를 보내야 하는 것을 자신에게 잘못 보낸 일화도 소개했습니다.

김 씨는 "나 만나는 보고 문자를 국정원 상사에게 보내야 하는데 내게 잘못 보낸 적도 있다"며 "'18시 30분. 서래마을 김제동 만남' 이렇게 문자가 와서 내가 국정원 직원에게 '문자 잘못 보냈다'고 전화를 해서 알려줬다"고 말하기도 했습니다.

이어 김 씨는 "VIP에게 말을 전하라며 '지금 대통령 임기는 4년 남았지만 내 유권자 임기는 평생 남았다. 그리고 지금 살고 있는 그 집(청와대)은 전세라는 것을 잊지 말라'고 했다"고 밝혔습니다.

이후 국정원 직원과 헤어진 김 씨는 "집에 들어가서는 무릎이 풀리면서 '그 얘긴 하지 말걸' 후회했다. 다음 날 아침에는 공황장애까지 왔다"고 밝혔습니다.

'MB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에는 김 씨를 포함해 방송인 김미화 씨, 문성근 씨, 작가 조정래 씨 등 총 82명의 이름이 올라온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뉴스 픽'입니다.

(구성=장현은 작가, 사진 출처=연합뉴스)  

(SBS 뉴미디어뉴스부)